사이트 검색 입력

옥천군, 벼 병해충 적기방제 총력

육종천 기자 | 2019-08-13 11:27:19


▲옥천지역 병충해 예방작업 모습. 사진=옥천농업기술센터 제공
[옥천]옥천농업기술센터는 지난 1일부터 18일까지 '벼 병해충 기본방제기간'을 설정하고 대대적 방제활동홍보에 나섰다.

최근 지속된 강우와 폭염으로 출수기에 접어든 논에서 잎집무늬마름병, 이삭누룩 병, 세균성 벼알마름 병, 친 환경단지를 중심으로 먹 노린재가 피해발생이 우려되고 있다.

이번 기본방제기간에는 특히 잎집무늬마름병, 이삭도열병과 먹 노린재, 혹 명나방을 중심으로 벼 이삭이 피는 출수기 전에 적기종합방제를 실시해야 한다.

군은 벼 먹 노린재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기본방제기간에 농작물 병해충 방제사업으로 벼 친환경단지에 4000만원, 관행방제 5000만원 예산을 확보 친 환경 자재 2회, 일반방제 약제 1회 걸쳐 지원해 벼 출수기 전 먹 노린재 개체수 감소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번 기본방제기간에는 잎집무늬마름병, 이삭도열병과 먹 노린재, 혹 명나방을 중심으로 벼 이삭이 피는 출수기 전에 적기 종합방제를 실시해야 한다.

벼 친환경단지의 벼 먹 노린재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기본방제기간에 농작물 병해충 방제사업으로 친 환경약제를 지원해 벼 출수기전 먹 노린재 개체수 감소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우희제 농기센터 작물환경 팀장은 "병해충은 발생 후 치료보다는 예방차원에서 살포하는 것이 효과적"이라며 "후기에 발생하는 병해충은 쌀의 수량과 품질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어 적기방제를 위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