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영동군, 국·내외 대외 협력강화의 중심. '청소년 교류' 눈길

손동균 기자 | 2019-08-13 10:51:41

[영동]영동군이 '청소년 교류'를 중심으로 국내외 자매결연도시와 우호도시 협력관계를 더 돈독히 하며 번영의 시대를 열고 있어 눈길을 끈다.

13일 군에 따르면 국내·외 자매결연단체와의 상호발전을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사업을 추진중이다. 이중 청소년 교류 분야에서 가장 활발한 활동이 진행되고 있다.

자매 도시와의 우호관계 강화, 지역 청소년 견문 확대, 영동의 명품 관광지 등 효율적 홍보의 1석 3조 효과로 인해 더 각별한 관심을 갖고 있다.

올해 초 지역 청소년들의 글로벌 체험기회를 확대하고 미래발전의 토대를 다지기 위해 자매도시인 미국 알라미다시로 청소년 해외연수를 실시했다.

지난 7월에는 양 도시의 우호협력 관계를 증명하듯 알라미다시의 청소년들이 영동군을 방문했다.

국내에서도 교류가 활발히 이루어져 지역 청소년들이 서대문구를 방문한 데 이어 지난달 초 경기도 오산시 청소년들이 영동을 찾았다.

이달 10-11일에는 서울시 중구의 청소년 30여 명이 1박 2일의 일정으로 국악체험촌의 국악기 연주 체험, 송호관광지 카누카약 체험, 과일나라테마공원 적포도 과일따기 체험 등 주요 관광명소에서 다양한 문화를 체험했다.

특히 카누카약체험이 인기가 많았으며 영동의 매력에 푹 빠져 추후 행사에서는 프로그램을 추가해 2박 3일 일정으로 진행해달라는 의견이 많았다.

오는 16-17일에는 서울 서대문구의 영동으로 청소년 생생 교류가 계획돼 있다.

군은 이 청소년 교류를 중심으로 국내외 자매도시·기관과 행정, 문화, 교육 등 각 분야에서 적극적인 교류를 추진하고 지역 현안을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더불어 농촌 체험 관광객 유치, 직거래 판매 등의 내실 있는 교류 협력도 추진할 계획이다.

지난해는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를 운영해 1억 3700여만 원의 농·특산물을 판매하고 과일의 고장 영동을 전국에 알리는 동시에 농민들의 판로를 넓혀 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었다.

군은 다분야의 폭넓은 교류로 미래지향적 결연 모델을 정립하며, 대외 경쟁력을 업그레이드 시킨다는 야심찬 구상을 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지역 청소년에 대한 투자가 최고의 정책이라 생각해 교류 정책에서도 청소년 분야에 각별한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며, "영동을 알리고 대외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군은 중국 팡청강시, 필리핀 두마게티시, 미국 알라미다시의 3개 국제도시와 경기도 오산시, 서울특별시 서대문구·용산구·강남구·중구, 인천광역시 남동구, 경희대학교와 자매결연을 맺고 인도대사관과 경기도 광명시, 충남대학교, 충남대 병원, 서울특별시, 호주 시드니한인회와 우호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손동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