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아베 정부 경제보복 강력 규탄"

김진로 기자 | 2019-08-12 18:28:16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는 12일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아베 정부의 내정간섭과 경제보복을 규탄하는 결의대회를 가졌다. 사진=충북도의회 제공
[청주]충북도의회는 12일 장선배 충북도의회 의장을 비롯한 전국시도의회의장단이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소재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 아베정부 내정간섭과 경제침략 행위를 규탄하는 결의대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전국 17개 시도의회의장단 등 50명 광역의원들은 성명을 통해 "일본의 한국 수출규제와 화이트 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 배제 등 일련의 경제적 조치들이 일본 아베정부의 정치적 목적 달성을 위한 명분 없는 경제침략 행위"라고 규정했다.

이어 "아베 정부의 경제보복은 국제분업 기초위에 형성된 국제자유무역 질서의 근간을 흔드는 행위로 사실상 경제를 무기로 한 침략행위"라고 분개했다.

의장단은 또 "아베 정부가 경제보복이 아니라고 변명하고 있으나 각종 자료를 통해 허구임이 드러났다"며 "일본이 우위에 있는 소재산업을 이용해 우리나라 핵심 경쟁력인 반도체 산업에 타격을 가함이 분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국시도의회의장단협의회는 "광역 시·도의회 차원에서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산업현장 애로사항을 듣고 집행기구와 협력해 지방자치단체 예산을 우선 지원하는 등 피해기업 지원에 나서겠다"며 "또한 전국시도교육청과 협력을 통해 역사·인권·평화와 관련된 교육프로그램을 개발하고 관련 교육을 강화하는데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장선배 의장은 "이번 조치는 정치문제를 통상문제로 연계한 부당한 조치로 즉각 멈춰야 한다"며 "한일 양국 우호관계 회복과 평화적 해결을 위해 하루속히 대화의 길로 나오라"고 촉구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