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박순자 의원 징계, 그래도 충청은 유감천만

2019-07-23 18:50:02

국회 국토교통위원장 사퇴를 거부해온 박순자 의원에 대해 한국당 중앙윤리위가 어제 당원권 정지 6개월이라는 징계 조치를 내렸다. 이 같은 결과는 어느 정도 예견됐다. 1년 전 당내 합의에 따라 국토위원장직을 충남 출신 홍문표 의원에게 넘겨줄 것을 당지도부까지 나서 설득했음에도, 박 의원은 버티기로 일관했고 끝내 중징계가 전제된 당 윤리위에 회부되고 말았다. 박 의원의 이기적 태도만큼은 그냥 넘어갈 수 없다는 당내 정서가 엄중하게 반영된 귀결이라 할 수 있다.

모난 돌이 정 맞는다는 말도 있듯이 박 의원이 그런 경우라 할 수 있다. 박 의원한테 국토위원장 자리가 중요하면 다른 의원도 마찬가지다. 그래서 후반기 2년 임기를 1년씩 쪼개 나눠 맡기고 한 것이고 그런 관행을 여야 불문하고 수용해왔다. 하지만 박 의원은 마이웨이식 고집을 꺾지 않았고 그에 따라 지금 국토위원장직을 수행하고 있어야 할 홍 의원과의 갈등의 골이 깊어진 것은 물론이고, 당 지도부 리더십에도 적잖이 생채기를 냈다는 비난을 자초했다. 그래서 상응한 징계가 떨어진 모양이지만 여전히 박 의원은 충청 입장으로선 유감천만이다. 먼저 박 의원의 돌발 행동으로 대전·충남 출신 의원중 단 1명도 국회 상임위원장직을 차지하지 못했다. 1년 전 박 의원과 경쟁했던 홍 의원에게 자리물림 했으면 구색은 갖출 수 있었는데 결과적으로 박 의원이 남의 밥그릇을 임의로 낚아챈 꼴이 됐다.

이와 더불어 '국토위원장 박순자'의 존재는 충청권 현안 사업과도 충돌하고 있는 현실을 눈 여겨보지 않으면 안된다. 일례도 서해선 복선전철의 얼토당토않은 '환승' 논란만 해도 박 의원 지역구 사업인 신안산선과 상극관계다. 이 갈등구도에서 박 의원의 팔이 어디로 굽을지는 불문가지다. 대전·충남 혁신도시 추가 지정을 위한 향후 관련 법안 심의작업도 다르지 않을 것이다. 이런 비정상을 끝내는 방법은 간단하다. 너무 늦지 않게 초심으로 돌아가면 된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