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외면하는 대전시

2019-04-15 18:25:05

대전 경제를 살리는데 효자노릇 할 '지역사랑상품권' 발행제도 도입이 늦어지는 모양이다. 대전시가 이 제도 도입을 위한 연구용역을 올 초 들어서야 진행한 데다 6-7월쯤 용역결과가 나오더라도 연내 시행은 어렵다는 게 중론이다. 올해가 대전 방문의 해인만큼 지역 경제도 살리고 관광객도 늘리는 일석이조의 상품권 발행을 좀 더 일찍 진행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크다 하겠다. 상품권을 발행하는 지자체는 전국적으로 116곳에 달한다. 상품권 발행 규모가 지난해 3714억 원에서 올해 1조 6174억 원으로 늘어난 것만 보더라도 상품권 발행 제도의 효과를 가늠할 볼 수 있겠다.

대전의 자치구 중에서는 대덕구가 가장 먼저 이 제도를 도입해 운영 중이다. 대덕구는 지난해 박정현 구청장이 지방선거 후 곧장 지역사랑상품권 추진 방침에 따라 지난 2월 관련 조례를 제정한데 이어 지난달 예산도 확보했다. 상품권 이름도 공모를 통해 '대덕 e로움'으로 짓고 오는 6월부터 발행에 들어간다. 지역화폐보단 가맹점 모집 편의를 고려해 카드 형태로만 발행할 계획이다. 전국 어디서나 쓸 수 있는 온누리 발행으로 8년 전 중단했던 인근 청주시도 다시 청주사랑상품권 발행을 앞두고 있다. 지류식과 모바일 상품권을 동시에 발행하는 지자체도 있다.

이처럼 지자체가 너도나도 지역상품권 발행에 나서고 있지만 유독 대전만 늑장을 보여 비난을 산다. 연구용역 결과가 나와봐야 도입 여부를 알 수 있다고 했지만 이는 용역 타령만 하는 변명에 불과하다. 시민에 유용하고 영향과 효과가 분명한데 용역이 무슨 필요가 있냐는 게다. 대전시의회서도 지역상품 발행이 유행처럼 번지고 있는데 대전만 느긋하다며 상품권 도입을 촉구한 바 있다. 올해가 대전 방문의 해란 점에서 시가 일찍 서둘렀어야 했다. 늑장행정이란 소릴 들을 만하다.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는 데 이만한 정책도 없다. 대전시가 지역사랑상품권 발행을 빨리 서둘러야 하는 이유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