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민주-한국 4·3보선 전초전

김시헌 기자 | 2019-03-18 18:39:12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18일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지역인 경남 통영을 찾아 자당 후보 지원사격에 나서는 등 전초전을 벌였다.

양당은 특히 조선업 쇠퇴로 지역경제가 급속하게 활력을 상실했음을 의식, 서로 통영형일자리를 통한 조선업 회생 지원 등을 약속하며 표심을 자극했다.

이해찬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통영 옛 신아SB조선소 부지에서 최고위원회를 열고 통영형일자리특위를 구성하는 등 통영·고성살리기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 "통영·고성은 조선업이 불황에 빠지면서 고용위기지역, 산업위기지역으로 바뀌었다"며 "올 4월 고용위기지역, 산업위기지역 지정이 끝나는데 당정협의를 통해 기간 연장 및 지원 강화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이를 위해 통영 출신 전현희 의원과 양문석 통영고성 보선 후보를 공동위원장으로 하는 통영형 일자리 특위를 구성했다.

이 대표는 이어 양문석 후보사무소 개소식에 들러 "한국당 후보가 불법자금을 받아 의원직을 상실해 보궐선거가 치러진다"며 책임을 한국당에 돌린 뒤 "양문석 후보는 이 지역이 키워낸 아주 보배 같은, 나라를 걱정하고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서 몸을 바쳐서 살아온 사람"이라고 치켜세웠다.

민주당 지도부는 통영 중앙시장을 찾아 상인들을 격려하고 민심을 청취했다.

황교안 대표 등 한국당 지도부도 오후 통영 정점식 후보 선거사무실에서 현장 최고위원회를 열고 지원활동을 벌였다.

황 대표는 "이번 통영·고성 국회의원 보궐선거는 이지역 미래를 결정짓는 매우 중요한 선거인데 민주당 후보를 보면 참으로 분개할 수밖에 없다"면서 "전과 경력에다가 노조 경력만이 전부인 분을 후보라고 내놨는데 정말 적합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당 정점식 후보는 통영·고성의 일꾼을 넘어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끌어갈 국가대표급 인재로 제가 잘 알고 확실하게 보증할 수 있는 인재"라며 "당장 시급한 고용위기지역,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연장 등 이런 일들을 우리가 감당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정 후보는 이날 통영형일자리로 성동조선해양의 친환경·LNG 선박 제조 전문조선소 부활과 고성에 항공기 및 부품 제조업체 유치를 통한 신성장산업미래기지 조성 등을 공약했다.

황 대표 등 지도부는 최고위 직후 이순신 장군 영정이 있는 충렬사와 통영 굴 경매장, 중앙시장을 잇달아 방문, 민심을 청취했다. 서울=김시헌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