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한국당, 선거법 개정 사즉생 투쟁하겠다

김시헌 기자 | 2019-03-18 18:11:55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임위위원장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더불어민주당 등 여야 4당이 추진중인 선거법 개정과 관련, '좌파연합의회를 만들려고 하는 음모'라고 규정한 뒤 국민과 함께 이 정권의 좌파독재 연장시도를 막아내겠다며 결의를 다졌다.

한국당은 18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좌파독재 저지 국회의원 및 당협위원장 비상 연석회의'를 열고 민주당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빌미로 야 3당을 유인해 공수처법과 검경수사권 조정법안을 통해 집권 연장을 시도하고 있다며 이같이 다짐했다.

한국당의 이런 움직임은 여야 4당의 합의안대로 내년 총선을 치를 경우, 한국당은 대구·경북지역으로 고착되고 좌파 중심으로 정치지형이 재편될 것이라는 위기감이 작용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황교안 대표는 "이 정권이 밀어붙이고 있는 선거법, 공수처법,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의 패스트트랙은 좌파 독재정권 수명연장을 위한 입법 쿠데타라고 생각한다"며 "정파적 이익에 급급한 소수 야당들과 야합해서 다음 총선에서 좌파연합의회를 만들려고 하는 음모"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좌파연대 국회가 들어서면 사회주의 악법들이 일사천리로 통과하면서 세금은 치솟고, 기업은 문을 닫고, 경제는 폭망하고 민생은 더욱 도탄에 빠진다"면서 "우리는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한 사즉생의 투쟁을 벌일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우리 정치사상 유례없는 부끄러운 일로 전 세계 어느 나라에도 없는 제도"라며 "이런 제도를 억지로 통과시키고 공수처와 검경수사권을 받겠다는 것은 권력 야합이자 좌파 장기집권 플랜"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의회 내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 자유한국당이 자유민주주의를 지키느냐, 못 지키느냐의 문제"라고 덧붙였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지금 하고 있는 선거법 개정은 이 정권, 좌파 정권이 계속해서 해먹겠다는 얘기"라며 "이 정권 3년차에 경제, 안보, 민생 다 말아먹었다. 앞으로 5년, 10년 더하게 되면 대한민국은 베네수엘라나 북한 수준으로 떨어지게 된다고 국민들께 설명해드리자"고 당협위원장들에게 당부했다.

그는 경찰의 중립성과 관련, 드루킹 사건 때 서울경찰청장과 지방선거 때 울산경찰청장의 사례를 거론한 뒤 "공교롭게도 두 사람이 다 제 동기지만 경찰이 그런 식으로 중립성을 상실하고, 선거 때 좌파 정권의 앞잡이 노릇을 한다면 어떻게 선거를 치를 수 있겠느냐"며 검경수사권 조정안의 패스트트랙 추진을 경계했다. 서울=김시헌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