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충남 서천에 150억 원 들여 김 활용 수산식품 거점단지 조성

김정원 기자 | 2019-03-18 16:20:38

충남 서천 김 가공 특화단지 내에 김을 활용한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수산식품산업 거점단지가 들어선다.

충남도는 해양수산부에서 주관한 '2019년도 수산식품산업 거점단지 조성사업' 공모에 서천수산식품산업 거점단지가 최종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도는 서천군 월리 김가공특화단지 일원에 2021년까지 150억 원을 투입해 4942㎡ 규모의 수산식품산업 거점단지를 설립할 계획이다.

거점단지 내에는 고부가가치 수산가공식품산업 육성을 위한 연구·가공·유통 복합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며, 향후 김 제품 수출 확대 등 수산식품 산업 기반도 확충된다.

도는 이번 거점단지 유치로 김 가공 및 식품 개발 지원 등 6차 산업 기반을 확충하는 동시에 지역경제 활성화, 어업 소득 다양화를 견인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공모에 선정된 보령 굴, 태안 해삼 수산식품산업거점단지와 연계해 충남 수산업의 동반 성장을 이끌 전망이다.

박정주 도 해양수산국장은 "그동안 수산물 가공품은 부가가치가 낮은 단순 냉동품이 약 60%를 차지하는 등 수산식품 개발과 투자에 미진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이번 공모 선정으로 충남 김 산업 발전의 전기를 마련하는 것은 물론, 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내 마른 김 생산은 6600만속으로, 전국 1만 6791만속의 40%를 차지하고 있다.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