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원도심 역세권 상업지역 용적률 완화에 민간 참여 유도

이호창 기자 | 2019-03-18 14:51:45

대전시는 원도심 역세권 상업지역 용적률 완화에 따른 민간의 폭 넓은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홍보계획을 수립해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용적률 완화의 사업주체가 될 직접적 이해당사자로 민간사업자와 설계사 등 도시계획 관련 업체에 우선적으로 간담회 및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인·허가 담당공무원과 대상지역 주민 등 모든 시민에게 쉽게 알 수 있도록 홍보물을 제작해 배부하는 등 적극적인 홍보에 나설 계획이다.

시는 원도심의 침체된 역세권 상업지역 등에 대한 민간투자 활성화를 위해 주거복합건축물에 대한 용적률 완화 및 공공기여 방안을 담은 '대전시 지구단위계획수립지침'을 지난달 28일 개정했다.

이는 지난해 12월 28일 '대전시 도시계획조례' 개정에 따른 후속조치로, 민선 7기 공약사업인 청년·신혼부부를 위한 '민간임대주택' 600호 공급 실행을 위한 구체적인 실행방안이 마련된 것이다.

시가 이번에 수립한 홍보계획은 이 같은 개정내용에 대한 취지 및 효과를 널리 알려 민간의 폭넓은 참여를 유도하고, 소기의 성과를 거두기 위해 마련됐다.

시 관계자는 "용도용적 완화제가 청년 및 신혼부부의 주거문제 해소는 물론 침체된 원도심 경제 활성화를 촉진할 뿐만 아니라 파급효과 또한 상당하다"며 "이 제도의 취지와 효과 등을 널리 알려 소기의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