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교통대 학생들 택시요금 부담 줄어든다

진광호 기자 | 2019-03-18 10:45:20

[충주]충주시와 한국교통대, 택시업계가 교통대 학생들의 택시요금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손을 맞잡았다.

18일 국원성회의실에서 충주시와 한국교통대학교, 택시업계(개인택시지부, 법인택시협의회, 법인택시노동조합)와 '택시요금 복합할증 제외' 협약을 체결하고, 한국교통대 및 인근 원룸촌까지 택시를 이용하는 학생에 대해 적용되던 복합할증(60%)을 제외키로 최종 합의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조길형 충주시장, 박준훈 한국교통대학교 총장, 개인·법인택시운송사업조합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충주시-한국교통대 구간 복합할증을 제외하고 요금고시를 거쳐 오는 23일부터 시행하기로 상호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으로 복합할증이 제외되면서 충주터미널에서 한국교통대학교까지의 택시요금이 1500원에서 2000원 정도 인하될 전망이다.

그동안 한국교통대학교 앞은 행정구역상 대부분 대소원면에 속해 있어 시내에서 대소원면에 위치한 학교까지 택시를 탈 경우, 복합할증이 적용돼 60%의 할증료를 지불했다.

때문에 학생들은 할증요금 2000원 가량을 아끼기 위해 동지역 끝자락인 용두동 달천초등학교나 관현각 일원에서 택시를 내려 학교까지 1.5㎞가 넘는 거리를 걸어 다니는 불편함을 겪었다.

또한, 최근 택시기본료가 2800원에서 3300원으로 인상되면서 학생들의 경제적 부담이 점점 커져 요금체계를 개선해야 된다는 민원이 끊임없이 제기돼 왔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1995년 시군통합 이후 오랜 기간 이이져 온 숙원사항이 드디어 해결됐다"며 "어려운 결정을 해 주신 택시업계 종사자에게 감사드리며 앞으로 택시업계 종사자들의 처우개선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박준훈 한국교통대학교 총장도"오늘 협약을 한국교통대학교의 대학경쟁력을 높이는 계기로 삼고 충주시 발전을 위해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