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청주시 치매 안심마을 기억동행마을 조성

김진로 기자 | 2019-03-18 10:45:18

[청주]청주 상당보건소는 치매를 환자가 자신이 살아왔던 곳에서 안심하고 일상생활을 할 수 있도록 치매안심마을인 기억동행마을을 조성한다고 18일 밝혔다.

상당보건소 치매안심센터는 지난 1-2월 남일면 33개리 경로당을 순회하며 찾아가는 치매선별검사를 시행하고 그 중 65세 이상 노인 인구, 치매고위험군, 치매 환자가 많은 지역인 효촌1리를 치매안심마을로 선정했다.

시는 오는 20일 남일면 지역 주민과 함께 치매안심마을 선포식을 개최한다.

선포식을 통해 청주상당경찰서남일파출소, 청주상당노인복지관, 청주상당재가노인지원센터, 청주청남시니어클럽, 청남농협을 치매극복선도기관으로 지정하고, 치매환자 발굴 및 연계에 도움을 받을 예정이다.

선포식 후 치매어르신 및 치매고위험군, 일반 노인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거점형 쉼터 프로그램(경로당 등)을 주 1회 진행하고 기억이 풍성한 마을 축제, 치매극복 걷기행사, 함께 떠나는 기억 충전 여행 등을 추진한다.

상당보건소 치매안심센터 관계자는 "치매안심마을을 통해 치매 친화적 사회분위기와 치매 안전망을 구축하고 마을주민이 직접 체감하는 치매안심마을이 구현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