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보령시, 찾아가는 반려동물 예방 접종 사업

최의성 기자 | 2019-03-18 10:32:57

[보령] 보령시는 광견병으로부터 시민의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오는 20일부터 읍·면으로 찾아가는 반려동물 예방 접종 사업을 추진한다.

가축방역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이번 사업은 동물병원 방문이 어려운 읍·면지역 거주 주민들의 반려동물인 개와 고양이를 대상으로 사람에게도 치명적일 수 있는 광견병 바이러스의 예방을 통해 시민들에게 안전한 삶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하게 됐다.

광견병 바이러스는 주로 온혈야생동물(여우, 너구리, 박쥐)의 체내에 존재하나 가정에서 키우는 반려동물(개, 고양이)에도 존재하며 감염된 동물과 접촉하여 물리거나 타액에 닿게 되는 경우 발생할 수 있다. 특히 치료가 불가능한 질병으로 동물의 경우 진단받는 즉시 안락사가 원칙일 정도로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하다.

이에 따라 시는 2000마리 분의 백신을 확보하고 오는 20일 오전 9시 30분부터 12시까지 웅천읍 접종을 시작으로 27일에는 주포면, 4월 10일에는 주교면, 5월 8일에는 오천면 등 12월까지 읍·면을 순회 방문하여 진료 수의사가 예방 접종한다. 부담 비용은 1마리당 5000원이다.

또한 대천동을 비롯한 동지역은 3월과 9월 중 평일 오후에 보령동물병원을 방문해 접종할 수 있도록 편의를 마련한다.

이왕희 농업기술센터소장은 "시민과 반려동물의 안전을 위해 가정에서 기르는 3개월령 이상된 개와 고양이는 반드시 광견병 예방접종을 실시해야 하고 동물의 방어능력 유지를 위해서는 매년 1회 보강접종을 해야 한다"며 "광견병 예방접종 비용은 20000원이지만 무료백신 공급으로 5000원이면 접종할 수 있어 조기에 소진될 수 있으므로 해당 시민들께서는 서둘러 반려동물에게 접종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의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