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공주부여 스마트도시 특화단지 선정

조남형 기자 | 2019-03-17 14:40:26



공주시와 부여군이 스마트서비스를 접목한 세계적인 문화유산도시로 발돋움하는데 탄력을 받게 됐다.

국토교통부는 '2019년 스마트시티 테마형 특화단지 종합계획 수립 지원사업'에 충남 공주시·부여군, 경남 통영시, 부산 수영구, 서울 성동구 등 4곳을 최종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스마트 도시 테마형 특화단지 지원사업'은 기존에 형성된 시가지에 스마트 서비스를 적용해 교통·에너지·방범 등의 생활편의를 개선하고, 지역 고유의 산업·문화적 경쟁력을 강화해 스마트도시 우수사례 창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선정된 지자체에는 종합 기본 계획 수립을 위한 국비 2억 2500만원과 전문가 컨설팅이 각각 지원된다.

공주시와 부여군은 기존의 백제문화유산에 스마트서비스를 접목하는 '온고지신 스마트문화유산도시'를 구축할 계획이다.

공주-부여 간 공간적 연계와 이동편의 제공을 위한 수요응답형 대통교통과 공공자전거 등 맞춤형 교통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도심내 고도(古都) 체험을 위한 열린 박물관 조성 사업을 추진 기존에 유적지 주변으로만 집중됐던 관광동선을 도심까지 확장을 꾀한다. 수요응답형 대중교통이란 교통상황 및 실시간 수요에 따라 가변노선 및 예약제 운영을 말한다.

또한 지역민들의 참여를 통한 지역관광 가이드, 체험프로그램, 빈집공유 등 '대안관광 공유서비스'를 추진해 고령인구와 청년층 일자리 창출도 함께 마련한다.

배성호 국토부 도시경제과장은 "이번 지원사업은 상향식(Bottom-Up)방식을 통해 과제를 발굴, 지역주민과 기업이 함께 참여해 추진한다는데 의의가 있다"면서, "4곳의 지자체에서 도출된 우수사례들은 향후 다른 지자체로도 확산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조남형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