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대전-세종 첨단도로에 자율협력주행 시험공간 만든다

조수연 기자 | 2019-03-14 17:12:25

오는 9월 대전-세종 첨단도로(C-ITS) 시범사업 구간에 자율협력주행 시험공간(리빙랩)이 민간에 개방된다.

국토교통부는 9월까지 대전-세종 첨단도로 시범사업 구간에 민간참여형 자율협력주행 리빙랩을 만들고, 이를 위한 공모에 착수한다고 14일 밝혔다.

C-ITS(Cooperative Intelligent Transport Systems)는 차량 센서로 주변 환경을 제대로 인식할 수 없는 경우에도 차량 간, 차량-인프라 간 통신으로 이를 보완하는 시스템을 말한다.

국토부는 2014년부터 시범사업을 통해 대전-세종 첨단도로 88㎞ 구간에 차량간, 차량·인프라 간 실시간 통신이 가능한 인프라를 구축하고 교통안전 서비스 및 자율협력주행 기술을 검증해왔다.

이번 리빙랩 구축 사업은 그간 시범사업에 사용되던 대전-세종 첨단도로에서 수집한 데이터를 민간(업체)에 개방하고, 업계수요를 받아 시험주행에 필요한 인프라를 개선하는 것이다.

국토부는 지난달 민간 업체를 대상으로 리빙랩 건설에 대한 사전 수요조사를 마치고 이달중 공모, 5월 설계 및 구축을 진행해 10월부터 운영 및 기술지원에 들어갈 예정이다.

공모를 통해 선정된 업체는 실제 도로 기반의 시험공간에서 기존의 개발기술 또는 발굴한 신규서비스를 검증하게 되며, 선정되지 않은 업체도 인프라 수집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다.

공모절차는 서류평가, 발표평가로 순으로 진행되며, 공모와 관련된 보다 자세한 사항은 www.c-its.kr 또는 문의처(☎044(211)3218)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리빙랩 사업이 기업들의 실험실 수준 기술을 현장에서 적용하는데 기술적·경험적 도움을 주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업체가 개발한 기술에 대한 운영실적, 검증데이터를 보다 쉽게 확보하고, 나아가 새로운 사업을 창출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조수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