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해외봉사활동 떠난 건양대 학생 2명 숨져

정성직 기자 | 2019-01-10 18:07:26

캄보디아로 해외봉사활동을 떠난 건양대 학생 2명이 숨졌다.

건양대는 10일 의료공과대학 소속 2학년 여학생 2명이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봉사활동 중 복통 등을 호소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고 밝혔다.

2명의 학생은 지난 9일 오후, 이날 오전 각각 사망했다. 대학 측이 현재까지 파악한 사인은 지난 9일 사망한 학생은 심장마비, 10일 사망한 학생은 폐렴 및 패혈 쇼크로 인한 심정지다.

숨진 학생 2명은 지난 8일 오전부터 복통 등을 호소했으며, 병원 치료를 받은 뒤 상태가 호전돼 숙소로 복귀했다. 그러나 9일 오전 다시 복통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겼으나 치료 도중 숨졌다.

유족들은 이날 오후 건양대 교수 2명과 함께 먼저 현지로 출국했으며, 사고 수습 및 정확한 사인 파악을 위해 총장과 감염내과 교수 등도 비행기 표를 확보하는데로 출발할 예정이다.

현지에 남아 있는 학생들은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11일 오후부터 순차적으로 귀국할 예정이다. 지난 6일 캄보디아 프놈펜으로 출국한 봉사단은 학생 16명과 교수 2명, 교직원 1명 등 총 19명이다. 이들은 현지 주민들에게 필요한 시설이나 물품 등을 만들어 주는 봉사활동을 한 뒤 오는 19일 귀국할 계획이었다.

건양대 관계자는 "사고 수습 및 사인 파악도 중요하지만 남아 있는 학생들의 안전이 더 중요하기 때문에 남은 일정 모두를 취소하고 귀국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