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백제왕도 부여 부소산성 밝아져 관광객 유혹

조정호 기자 | 2019-01-10 13:34:04


▲부소산성 삼충사 가는 길 정경 사진=부여군 제공
[부여]백제왕도 부여 부소산이 밝아져 관광객들을 유혹할 전망이다.

10일 군에 따르면 부여읍 쌍북리 부소산성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백제역사유적지구 중 하나로 123년간 백제의 도성이었으며 백제 제26대 성왕 때 사비성으로 천도한 직후 축조된 것으로 추정된다.

김부식의 '삼국사기'에는 사비성 또는 소부리성으로 기록돼 있으며 지난 2002년 아름다운 숲 전국대회에서 '22세기를 위해 보전해야 할 아름다운 숲'으로 선정된 바 있다. 부소산성 안에 있는 낙화암 백화정은 관광객과 사진작가들이 많이 찾는 관광명소로 백마강변과 어우러진 수려한 주변 전경과 함께 백제 역사와 삼국문화의 향기를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역사 고적 명승들을 품고 있다.

하지만 부소산성의 조명시설은 미비된 곳이 많아 군민과 관광객의 야간 관광이 위험스럽다는 지적을 받아 왔으며 안전한 사적지 관리를 위해서는 조명시설 정비와 조명 추가 설치의 필요성이 끊임없이 제기됐다.

이런 가운데 지난 2015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됐다.

이에 군은 부소산성을 세계유산도시에 어울리는 사비백제시대의 대표적인 사적으로 관리하기위해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야간조명시설을 설치해 오는 3월 공사를 완료 4월부터 밝은 조명이 은은히 백제왕도 부소산을 비추기로 했다.

군은 산책로를 은은히 밝혀주는 보안등과 볼라드등을 일정 간격 배치해 안전한 보행을 위한 고즈넉한 산책로 풍광을 조성한다. 또 부소산성의 분위기와 어우러지는 디자인 보안등을 별도 제작해 스피커를 내장, 부소산성 사적에 대한 간략한 소개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부소산성 경관조명 개선을 통해 부여의 문화유적 및 문화시설과 연계한 관광 인프라를 증대시켜 대외 인지도 상승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정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