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지역농산물 축제 방문객 소비 행태·방문 의도 반영해야

김진로 기자 | 2019-01-10 11:15:10

[청주]지역농산물축제의 성공을 위해서는 소비자들의 소비 행태와 방문 의도 등을 면밀하게 분석해 축제에 반영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충북도농업기술원는 10일 충북의 대표 농산물 축제인 괴산의 고추축제와 영동의 포도축제를 대상으로 방문객 400명을 대상으로 방문객의 소비 행태와 만족도 등을 분석한 '지역축제를 통한 농산물 판매 활성화 방안 연구' 보고서를 내놨다.

분석 결과 괴산 고추축제에 방문한 사람들은 주로 고추 구입을 위한 목적으로 방문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설문조사 결과 고추 구입 목적이 47.9%로 가장 많았고 축제를 즐기기 위해서가 26.5%, 기타 농산물 구입 목적으로 9.4%가 축제장을 방문했다고 답했다.

고추축제를 5회 이상 방문한 비율은 19.2%로 비교적 고정 고객이 형성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방문객 58.9%가 괴산에서 6시간 미만 머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고추 축제의 더 큰 성공을 위해서는 탄탄한 고정 고객이 오랫동안 머물다 갈 수 있는 축제의 콘텐츠 개발 확장이 필요하며, 괴산지역 관광과 연계한 서비스 개발, 홍보 등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영동의 포도축제의 경우 축제 방문 목적이 즐기기 위해 축제장을 방문하는 것으로 나타나 괴산 고추축제와는 대조를 보였다.

영동 포도축제는 52.8%가 축제를 즐기기 위해서 방문한다고 답했으며 19.1%가 포도 구입을 위해서 7.7%의 방문객이 자연환경을 즐기기 위해서 방문했다고 답했다.

축제기간 중 농산물을 구입한 이유에 대해서는 설문자의 52.8%가 품질이 좋아 구입했다고 답해 영동포도에 대한 높은 신뢰를 보였다.

구매하지 않은 방문객의 24.1%은 포장 및 운송이 불편해서 구입하지 않았다고 답해 포도 구매를 높이기 위해서는 포도 축제장에서 판매되고 있는 5kg 단위 포장의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괴산 고추축제 방문객의 연령층을 비교해 본 결과 73.7%가 50대와 60대로 나타나 김장을 하는 주된 층이 방문했다.

영동 포도축제의 방문객은 43.3%가 40대 이하로 조사돼 비교적 젊은 연령이 방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영동 포도축제는 타 지역농산물 축제보다 인터넷 홍보 및 SNS 홍보를 확대한다면 보다 많은 고객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서는 예상했다.

도 농업기술원 최성희 연구사는 "지역농산물 축제의 특성과 방문객들의 인적특성, 소비행태 등을 고려해 맞춤형 전략을 세운다면 지역농산물 축제의 성공을 확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