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태안 100년 미래 준비' 풍요와 생동감 넘치는 '새태안' 건설한다

정명영 기자 | 2019-01-10 11:10:25

[태안]가세로 태안군수가 10일 군청 브리핑실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어 2019년 군정방향에 대한 비전을 제시했다.

가 군수는 "지난 6개월은 새로운 변화와 진정한 혁신을 열망하는 군민의 목소리에 부응하는 시기였다"며 "낡은 관습을 바로잡고 지역 자원의 공정한 분배와 투명한 집행을 통해 어떠한 특권도 발붙이지 못하도록 하는 등 이를 군정전반에 적용하기 위해 힘썼다"고 말했다.

이어 가 군수는 "올해는 질적 성장으로 군정 패러다임을 전환해 군민 삶의 질 향상과 함께 소외받는 군민이 없는 행정 혁신을 구현할 계획"이라며 "군민과의 약속인 공약의 추진동력 확보를 위해 국·도비 확보에 주력하고 국가상위계획 반영을 통한 구체화에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군은 올해 역점사업을 밝히고 우선 지역 개발 분야에서 '광개토 대사업' 본격화를 위해 군정역량을 결집하고 해양헬스케어 복합단지 조성, 격렬비열도 국가관리 연안항 지정에 힘쓰며 태안 해상풍력 발전소 건립을 위해 군의 역할에 충실하겠다는 방침이다.

관광 발전분야에서는 학암포 중심 복합관광개발을 구상하고 개목-신두 인도교, 만리포 서핑스팟, 승언2호 저수지 수변공원화 사업 등 다양한 관광자원을 확충하고, 이종일 선생 생가 주변 성역화 등을 진행해 역사와 문화가 가득한 테마 관광을 육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모두가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도시 조성을 위해 보건의료원 의료시설 및 전문 인력을 확충하고 어린이회관 건립을 위한 타당성 용역 및 행정절차 이행에 나선다.

또한 군민의 안전과 생명을 책임지는 안심도시 태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군민 삶을 풍요롭게 하기 위한 다양한 사회기반시설 확충에도 힘쓸 예정이며, 혁신과 성장을 주도하는 민생중심의 경제를 육성하고, 가의도항·가경주항의 '어촌뉴딜300 사업' 등을 포함한 다양한 미래 농·어업 육성 사업을 통해 태안 농어업의 경쟁력을 끌어올리겠다고 밝혔다.

가 군수는 "올 한 해는 태안의 백년을 여는 미래 동력 확보에 주력할 계획"이라며 "투명하고 안정적인 조직 운영으로 군정에 대한 신뢰를 확보하고 소통과 공유를 통해 군민 중심의 현장행정을 실현할 수 있도록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정명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