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음성군, 2018년 낙후지역 먹는 물 수질개선 사업 완료

오인근 기자 | 2018-12-06 09:45:12

[음성]음성군은 농촌 지역 주민에게 안전하고 깨끗한 먹는 물을 공급하고 보건 위생 환경을 개선하는 '낙후지역 먹는 물 수질개선 사업'을 완료했다고 6일 밝혔다.

낙후지역 먹는 물 수질개선 사업이란 2004년 제정된 복권 및 복권기금법에 따라 복권사업으로 조성된 재원을 투명하고 효율적으로 관리·사용하기 위해 설치한 기금으로 농촌 지역의 맑은 물을 공급해 주거 안정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는 사업이다.

올해 사업으로 9억 2000만 원을 투입해 소규모수도시설 사용 중인 음성읍 초천2리 외 7개소 노후 상수도관 6㎞를 교체·확충하고, 대소면 소석1리 외 1개소 배수탱크를 교체했다.

남풍우 군 수도사업소장은 "낙후지역 먹는 물 수질개선 사업은 물 소외지역의 물 복지실현은 물론 지역적 불균형 해소에도 기여하고 있어 더 많은 주민이 이 사업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