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충남도, 7조원 규모 내년 예산안 도의회 제출

김정원 기자 | 2018-11-08 17:29:43

충남도는 7조 2646억 원규모의 2019년도 예산안을 편성해 도의회에 제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올해 본예산 6조 6477억 원보다 6169억 원(9.3%)이 늘어난 것이다.

일반회계 기능별 예산규모를 살펴보면 사회복지분야 1조 8867억 원(32.9%)으로 가장 많았고, 농림해양수산분야 9224억 원(16.1%), 일반공공행정분야 6208억 원(10.8%), 환경보호분야 3858억 원(6.7%) 등 순이었다.

분야별로는 따뜻하고 안전한 공동체를 위해 초·중·고·특수학교 무상급식 505억 원, 고교 무상교육 235억 원, 충남 아기수당 지원 113억 원, 아동수당 급여 지원 982억 원, 기초연금 6803억 원 등을 편성했다.

풍요롭고 쾌적한 삶 실현을 위해 농어촌 생활용수 개발 752억 원, 면단위 하수처리장 설치 303억 원,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설치 지원 119억 원, 전기자동차 보급 154억 원 등이 포함했으며, 활력이 넘치는 경제 발전을 위해 소상공인 사회보험료 지원 100억 원, 외국인투자기업 유치 보조금 90억 원, 충남지식산업센터 건립 40억 원 등을 반영했다.

고르게 발전하는 터전 마련과 도민이 주인 되는 지방정부 목표 실현을 위해 조림 사업 131억 원, 친환경 급식 식재료 현물 지원 69억 원 등을 편성했다.

이필영 도 기획조정실장은 "내년 예산안은 주요 재정 사업 평가 등을 통해 성과가 미흡한 사업은 과감하게 사업비를 축소·일몰했다"며 "실·국 총액 배분 사업 도민참여예산위원회 자문 및 예산 편성 관련 설문조사 등을 통해 도민 의견을 적극 수렴해 편성했다"고 말했다.

한편 제출된 예산안은 도의회 상임위원회별 예비심사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사를 거쳐 다음달 14일 본회의를 통해 확정될 예정이다.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