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청주 화학 공장서 유해 물질 누출…소방당국 긴급 방제

김진로 기자 | 2018-11-08 14:58:54


▲[연합뉴스]
[청주]청주의 화학소재 제조 공장에서 유해물질이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8일 충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1분께 청주시 흥덕구 옥산면 화학소재 제조 공장에서 유해 물질이 누출됐다.

이 사고로 공장 근로자 A(35)씨가 전신 화상을 입고 화상 전문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또다른 근로자 B(45)씨도 몸에 2도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C(51)씨 등 3명은 유해 가스를 흡입해 호흡곤란과 어지럼증을 호소,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다행히 부상자 모두 의식이 있으며 위독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근로자들이 TV 모니터 필름 생산 라인 점검을 하던 중 메틸렌 글로라이드 20ℓ가량이 누출한 것으로 보고 있다.

누출된 메틸렌 클로라이드는 안전보건공단이 분류한 유해 물질로 사람에게 노출되면 두통, 사지 둔화 등을 일으킬 수 있다.

소방당국은 사고가 난 이 공장 1500㎡ 대해 긴급 방제 작업을 벌이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유해 물질이 누출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