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금산군, PLS대응 인삼원료 안전성 확보전략 수립 박차

길효근 기자 | 2018-11-08 13:48:30


▲금산군과 금산국제인삼약초연구소는 지난 6일 인삼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금산국제인삼약초연구소 회의실에서 인삼 원료 안정성확보 전략 워크숍을 가졌다.사진=금산군 제공
[금산]금산국제인삼약초연구소(소장 차선우)는 '농약 허용물질목록 관리제도(Positive List System, PLS)' 대응과 인삼산업 활성화를 위해 관련기술개발자 및 전문가 초청 워크숍을 개최했다.

8일 연구소에 따르면 '인삼 원료 안전성확보 전략'을 주제로 농업인들에게 현실적인 대응마련이 이뤄질 수 있도록 각계 전문가들의 의견 및 효율적 운영을 위해 마련됐다.

인삼 재배 안정성 확보를 위해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의 유해물질 저감화 기술,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의 인삼 안전생산 및 수확후 관리기술, 농약저감화 기술 등이 소개됐다.

이 자리에는 강흔구 부군수, 안기전 군의원, 백제금산인삼조합, 서산인삼조합을 비롯한 관내 농업인, 소공인 업체 등 100여 명이 참석해 열띤 토론을 가졌다.

워크숍에 참여한 발표자와 초청 전문가들은 농약저감 기술적 가치평가와 현장적용 가능성에 대해 심도 깊은 논의를 나눴으며, 안전성 확보기술에 대한 중요성을 했다.

충남인삼산학연협력단(단장 도은수)는 "이번 워크숍은 인삼산업의 안전성을 확보하는 데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지역농업인과 기업체를 위해 충남도와 관련부서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군은 PLS대응과 관련, 농업인과 기업인, 시장상인들에게 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관련부서의 역할 분담과 금산국제인삼약초연구소에 기술적 대응방안을 요청한 상태다.

강흔구 부군수는 "PLS 전면시행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고 안전성 관련기술 확보를 통해 현실적인 대안이 마련되도록 관련기관과 연구소에서 지속적으로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금산군과 금산국제인삼약초연구소는 PLS대응관련 읍면순회교육을 두 차례에 걸쳐 실시하였고, 금산군 농산물 안전성확보를 위한 GAP인증 활성화 사업추진을 추진하고 있다. 최근 인삼제품에 이슈가 되는 안전성 검사서비스도 시작했다.길효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