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옥천군 충북행복결혼공제 나에겐 슈퍼공제

육종천 기자 | 2018-11-08 10:31:47


▲사진=옥천군 제공
[옥천]충북도와 도내 지자체가 시행하는 충북행복결혼공제 사업이 젊은 직장인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옥천지역소재한 건설회사에 다니는 김 모(36·여)씨는 요즘 매달 불어나는 정기적금통장 금액을 보면 신이바람이 난다.

김 씨는 지난 8월 가입한 충북행복결혼공제 적금통장에 매월 자기돈 30만원을 넣으면 회사에서 20만원, 군에서 30만원을 추가로 넣어 주기 때문이다.

그는 이 적금을 슈퍼(super) 공제라 부른다. 세상에 둘도 없는 굉장히 좋은 공제방식 정기적금이라고 이야기한다.

김 씨가 가입한 이 공제는 충청북도와 도내 각 시군에서 올해 첫 시행하고 있는 충북행복결혼공제사업이다.

이 사업은 중소(중견) 기업 미혼근로자의 결혼을 장려하고 해당기업에 장기근로를 유도하기 위해 시작됐다. 이에 근로자(30만원), 기업(20만원), 지자체(30만원)가 함께 5년 동안 매월 80만원을 적립한다.

이 기간중에 근로자가 결혼을 하고 그 기업에서 지속적으로 일하고 있으면 만기 후 적립금 4800만원에 이자까지 5000만원 정도를 근로자가 찾아 간다.

결혼과 근속이라는 두 가지 요건만 충족하면 5년 간 자기돈 1800만원 내고 회사와 지자체에서 지원해 준 3000만원까지 받아가는 구조다.

근로자에게는 엄청나게 큰 이익이다. 김 씨는 두 요건중에 이미 한 가지를 충족했다. 공제에 가입한 다음달에 결혼식을 올린다.

그는 "이 사업이 시작된 지난 2월 군에 전화로 가입문의 했지만 그 당시 제조업만 신청이 가능하고 건설업은 안 된다는 답변을 받아 허탈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결혼을 한달정도 앞두고 건설업도 가입할 수 있도록 지침이 변경됐다는 군 담당자의 전화를 받고 바로 가입했다"고 말했다.

군 담당자들이 주민과 통화한 대화내용을 소홀히 하지 않고 메모하고 챙긴 군 담당공무원 관심과 배려가 그의 결혼초기 자금마련에 큰 디딤돌이 됐다.

또 군은 군북면 소재 기계제조회사에 다니는 황 모씨(28, 남)가 결혼공제사업지원 신청서를 내 올해 사업목표량인 13명을 모두 채웠다.

충북행복결혼공제 가입을 위해서는 기업과 근로자 모두 충북도내에 주소를 두고 있어야 한다. 내년에는 이 사업이 청년농업 인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충북도 청년정책담당관은 얼마전 내년도 결혼공제사업 예산안과 사업량을 각 시군에 전달했다. 여기에는 올해 지원 중인 가입자 수에 내년도 신규 모집자 수가 포함됐다.

신규모집자 중의 일부는 농업에 종사하고 있는 미혼 청년들을 대상으로 할 것이라고 군 관계자는 전했다. 슈퍼공제라 할 수 있는 충북행복결혼공제사업이 내년에는 더 큰 호응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회준 인구청년대응담당 팀장은 "올해 결혼공제사업과 관련된 문의전화를 30번 정도 받았는데, 회사대표나 관리직원이 전화한 경우 대부분가입을 받았다. 하지만 근로자가 전화한 경우 대부분 포기한다"며 "그 만큼 공제사업 가입여부는 회사결정에 달렸다고 볼 수 있다. 직원에 대한 관심과 매월내는 공제금의 회사 부담 분 20만원을 아끼지 않는 배려가 있어야 가능하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