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무창포 갯벌, 해수 정화 및 해양생태계 복원으로 생태관광 선점한다

최의성 기자 | 2018-11-08 10:29:20

[보령] 보령시는 지난 7일 오후 시청 상황실에서 김동일 시장과 관계 공무원, 민간단체 및 용역기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무창포 닭벼슬 갯벌생태계 복원사업 추진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를 가졌다.

이번 보고회는 무창포 해수욕장과 닭벼슬섬 사이에 형성된 연육돌제로 해수유통이 저하돼 침·퇴적 심화와 생물의 다양성이 감소하고 있어 갯벌생태계 건강성 회복을 통해 생태관광 및 수산자원을 확보하기 위해 마련한 것이다.

1928년 서해안 최초로 개장된 무창포 해수욕장은 '모세의 기적'으로 불리며 음력 초하루와 보름을 전후 간조시에는 석대도까지 1.5㎞에 이르는 바다가 S자형으로 갈라져 신비의 장관을 보려는 관광객들의 발길이 매년 끊이 질 않고 있다.

그러나 일부 관광객들의 무분별한 남획으로 어족자원이 고갈되고 남쪽에 위치한 닭벼슬섬은 1996년 축조된 연육돌제로 인해 해수유통이 차단돼 주변 해안의 침·퇴적현상 및 생물 다양성이 감소하는 현상이 발생해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했다.

이에 시는 갯벌 생태계 복원을 위한 기본구상 및 자연생태 및 사회경제 현황 조사, 복원사업 추진 로드맵, 갯벌 생태계 복원 편익 방안 마련에 나선 것이다.

갯벌생태계 복원 편익 분석결과 관광소득, 수산물 생산, 갯벌보전가치 등 편익의 현재 가치는 68억 3400만 원으로 비용의 현재가치 36억 2400만원과 대비해 BC(비용/편익)은 1.89로 타당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연환경 특성으로는 연륙돌제 주변 9개 분류군에는 갯지렁이, 갑각류 등 35종의 저서생물이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시는 이번 용역 결과에 따라 올해는 무창포 닭벼슬섬 갯벌복원사업 실시계획 및 생태계 모니터링, 2019년에는 연륙돌제 철거, 2020년에는 교량건설 및 갯골(고랑)을 조성하기로 했다.

김동일 시장은 "무창포 닭벼슬 갯벌생태계의 착실한 복원과 최적의 활용법을 모색해 해양생태계 보전은 물론, 안정적인 수산물 생산과 관광산업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다각적으로 검토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의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