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태안군, 맞춤형 공공의료 서비스 제공

정명영 기자 | 2018-11-08 10:25:06

[태안]1996년 개원한 태안군 보건의료원이 올해 치매안심센터와 어르신건강센터 건립·운영을 통해 '더 잘사는 새 태안' 시대 개막에 앞장선다.

군은 8일 군청 브리핑실에서 보건의료원 정례브리핑을 갖고, △치매안심센터 운영 △어르신건강센터 운영 △응급실 전문인력 확충 등의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우선, 군은 최근 급격한 고령화로 인한 치매환자 증가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고 보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올해 6월 보건의료원 내 치매안심센터를 건립했다.

치매 조기예방을 위해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치매 진단 및 감별검사 사업 △인지강화·재활 프로그램 △치매예방교실 △치매 조기검진 사업 등을 시행하고, 치매환자를 대상으로 △치매환자 사례관리사업 △치매환자 가족 교실 △치매환자 쉼터 프로그램 △약제비·조호물품(기저귀, 물티슈) 지원 사업을 진행해 치매의 조기발견·예방 및 환자관리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또한, 보건의료원 현대화사업의 일환으로 지난달 건립된 어르신건강센터를 내실 있게 운영하여 고혈압·당뇨 등 만성질환 예방에 힘쓴다.

어르신건강센터는 △노인기초검진 △건강증진실 △물리치료실 △재활치료실 △정신건강증진실 등을 갖추고 어르신들의 기초검진과 건강증진에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

아울러, 내년 보건의료원 응급실에 응급의학과 전문의 2명를 배치해 응급환자 발생 시 골든타임 내 적절하고 체계적인 조치가 가능하게 할 계획이며, 장기적으로 전문의를 5명까지 늘려 태안군 유일 응급의료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한다.

군은 장기과제로 보건의료원 입원실을 현재 35병상에서 65병상으로 확충해 입원실 부족으로 인한 군민 불편을 해소할 계획이며, 군민의 질병을 조기발견하고 치료할 수 있도록 위내시경, 대장내시경, CT 등의 의료장비를 관리하고 전문의를 지속적으로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허종일 보건의료원장은 "올해 치매안심센터 개소, 어르신건강센터 건립, 최신 의료장비 구입·설치 등 보건복지 향상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왔다"며 "앞으로도 지역 공공보건 의료기관으로서 군민 건강을 위한 중추적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정명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