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대전·충남 올가을 들어 가장 쌀쌀…계룡 0.5도

2018-10-12 07:42:08


▲대관령 낙엽 위로 살포시 내린 서리 [연합뉴스]
2일 충남은 계룡의 아침 최저기온이 0.5도까지 떨어지는 등 올가을 들어 가장 쌀쌀한 날씨를 보였다.

이날 대전과 충남 대부분 지역 최저기온(오전 6시 기준)은 0.5~6도, 낮 최고기온은 16~19도 분포를 보일 것으로 대전지방기상청은 예상했다. 기상청은 기온이 당분간 평년보다 4~7도 가량 낮아 쌀쌀한 날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기온이 내려가며 일부 내륙 지역에는 서리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고기압의 영향으로 대체로 맑은 하늘을 보이고, 주말 이틀 동안도 서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맑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주말까지 비슷한 기온 분포를 보이면서 일교차가 15도 이상 벌어지겠다"며 "당분간 맑은 날씨가 이어지며 대기가 차차 건조해지겠으니 산불을 포함한 각종 화재 예방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연합뉴스]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