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2020년 전국 최초 유아 전용 안전체험시설 충남에 들어선다

김정원 기자 | 2018-10-11 17:47:34

오는 2020년 충남 아산에 전국 최초 유아 전용 안전체험시설이 문을 연다.

충남도교육청은 11일 아산교육지원청에서 유관기관, 지역인사, 유치원 관계자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가칭)북부유아체험교육원 전시체험시설에 대한 착수보고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북부유아체험교육원은 전국 최초로 유아 발달에 적합한 안전체험시설을 구축하는 것으로 옛 아산 신리초 이전교 부지를 활용해 지상 2층, 4개 분야 11개 체험실과 기타 부대시설로 설립된다.

도교육청은 옛 아산 신리초 이전 부지를 활용해 자체투자심사를 거쳐 98억 9800만 원의 사업비를 확보해 건축설계공모 및 전시체험시설에 대한 협상을 마쳤다.

북부유아체험교육원은 도내 국·공·사립유치원과 어린이집 유아를 대상으로 활용될 예정이며, 충남 전체 유아의 53.8%를 차지하고 있는 천안·아산지역 유아의 높은 이용률이 기대된다고 도교육청 관계자는 설명했다.

또 각종 재난 및 안전사고에 대한 초기대응능력을 향상시키고 놀이·유아 중심의 다양한 체험활동을 통해 유아가 행복하고 존중받을 수 있는 교육여건 조성에 앞장설 계획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천안·아산지역 북부유아체험교육원 설립에 이어 권역별 접근성이 용이한 곳에 폐교를 활용한 서천지역 남부유아체험교육원, 논산지역 동부유아체험교육원 설립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