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로 행정 비효율 줄여야"

조수연 기자 | 2018-10-11 16:32:08


▲이춘희 세종시장이 11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실에서 열린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세종시 특별법 개정과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세종시 제공
이춘희 세종시장은 세종시가 온전한 행정수도로 완성될 수 있도록 세종시 특별법을 개정하고 국회 세종의사당을 조속히 설치할 것을 더불어민주당에 요청하고 나섰다.

이 시장은 11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실에서 열린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세종시는 민주당이 만들고 이끌어가는 도시"라고 강조하며 세종시를 온전한 행정수도로 완성될 수 있도록 당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또 "정치행정의 이원화로 인한 행정 비효율의 심각성은 여야 모두가 공감하는 사항"이라고 평가하며 이를 해소하기 위한 방편으로 국회 세종의사당의 조속한 설치를 호소했다.

이 시장은 이어 연방제 수준의 지방분권 대선 공약과 자치분권 종합계획 추진을 위해서는 세종형 자치모델 구축이 절실하다고 보고 세종시법 개정에 대한 당 차원의 지원을 당부했다.

그는 "세종시법 개정을 통해 주민참여 확대, 자치조직권 및 재정특례 강화 등이 추진돼야 한다"면서 "여기에 제주특별자치도법과의 형평성도 함께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내년 세종시로 이전하는 행안부와 과기정통부에 이어 수도권에 남아 있는 여성가족부와 각종 위원회 등의 이전을 통해 국정역량을 결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간담회 직후 열린 2019년도 예산안 관련 토론에서 이 시장은 세종시 발전을 위해 꼭 필요한 사업 6건 188억 원이 국회 심의과정에서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호소했다.

이 시장이 건의한 사업은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세종 테크노파크 조성 △국립박물관단지 조성 △오송-조치원 연결도로 건설 △보건환경연구원 실험장비 구입 △재난민방위 실전체험장 건립 등 6건이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이춘희 세종시장을 비롯해 이해찬 당대표, 민주당 소속 시·도지사 11명, 김두관 참좋은지방정부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조수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