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서산시, 충남도 내 최초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운영체제) 구축 본격 추진

정관희 기자 | 2018-10-11 13:37:07


▲서산시는 11일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을 구축해 안심도시 조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사진은 도시안전통합센터 사진=서산시 제공
[서산]서산시가 촘촘한 도시 안전망 구축으로 시민들의 안전 체감 수위를 한층 높인다.

시는 11일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을 구축해 안심도시 조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은 방범, 방재, 교통, 환경 등 다양한 도시상황을 통합 관리하는 스마트시티 운영체제의 핵심 소프트웨어이다.

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방범 중심으로 운영 중인 '도시안전통합센터'의 기능을 고도화해 향후 '스마트시티 운영센터'로의 변화를 계획 중이다.

이 사업은 충남도 내 최초다.

본 사업이 완료되면 도시안전통합센터에서 취합된 CCTV 영상, 용의자사진, 도주경로, 주변 교통상황 등이 112·119종합상황실로 즉시 전달, 골든타임 확보에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어린이, 노약자의 스마트워치 등 단말기를 통해 비상호출 시, 보호자와 도시안전통합센터에 응급상황을 전송하고, 경찰과 소방과 신속하게 조치할 수 있는 이동통신사 연계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CCTV 미설치 지역 실종, 재난, 재해 발생 시 신속한 확인이 가능한 다목적 드론 활용 서비스 도입 △인공지능 기반 스마트관제 서비스 도입 △시민 안심귀가 모바일 어플 서비스 도입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한 섬세한 서비스를 시민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시는 2월 이와 관련 충남지역 최초로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에 선정, 국비 6억 원을 확보한 바 있다.

이석봉 공보전산담당관은 "현재 국가 주요정책 사업인 스마트시티 사업을 도내 최초로 추진하게 돼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갖고 계신 것으로 안다"며 "본 사업의 성공적 구축·시행을 통해 시민들의 불편을 개선하고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해 단어 그대로 똑똑한 서산시 행정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관희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