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충북도 공공기관 국어 쓰기 조례 추진…도의회 입법 예고

김진로 기자 | 2018-10-11 13:30:24

[청주]'밀레니엄타운, 바이오밸리, 바이오페스티벌, 테크노파크' 등 생소한 단어들이다.

이들 생소한 단어는 충북도 산하기관이 추진하는 각종 사업명이나 행사의 이름이다.

하지만 최근 충북도의회에서 공공기관에서 사용하는 외국어 사용을 줄이자는 취지에서 국어 쓰기 조례를 추진, 눈길을 끌고 있다.

11일 충북도의회에 따르면 도와 산하기관의 올바른 국어사용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송미애 의원 등이 발의한 '충북도 국어 바르게 쓰기 조례안'을 입법 예고했다.

이 조례안에는 공공기관의 이름, 정책명, 사업명, 상징, 구호 등을 정할 때 국어책임관과 미리 협의해 무분별한 외래어, 외국어, 신조어 대신 올바른 국어를 사용하도록 하는 규정이 담겨 있다.

이를 준수하지 않는 주요 정책·사업의 이름에 대해서는 국어 바르게 쓰기 위원회가 도지사에게 개선을 권고하도록 했다.

국어책임관은 도의 문화담당 부서장 등이 맡아 국어의 발전과 보전 관련 업무를 총괄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또 국어·한글 관련 학과 교수, 연구기관 관계자, 시민단체 추천인 등 10명 이내로 국어 바르게 쓰기 위원회를 구성해 국어 발전 시행계획 수립, 행정용어 순화 등을 심의·자문 역할 맡도록 했다.

도지사가 매년 공문서 등의 국어·한글 사용 실태조사와 평가, 5년마다 옥외광고물 등의 한글 표기 실태조사를 하도록 하는 규정도 이 조례안에 담겨 있다.

도의회는 오는 29일까지 도민의 의견을 수렴한 뒤 다음 달에 열리는 369회 정례회에 이 조례안을 상정할 예정이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