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가로림만 국가정원 지정 도민 공감대부터

2018-08-09 18:21:37

충남 가로림만을 국가해양정원으로 지정하자는 움직임이 한창이다. 핵심은 가로림만 관리와 생태가치 확산, 해양 관광·문화 창출을 위해 내년부터 2023년까지 2500억 원을 투입해 국제갯벌보호센터와 해양생태자원관, 갯벌정원 등을 조성하자는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 중 하나건만 충남도민에는 잘 알려져 있지 않은 게 아쉬운 사안이다. 지정 당위성에서부터 전략 수립에 이르기까지 구체적 이행 로드맵이 절실하다.

먼저 도민 공감대를 바탕으로 추진 체계를 일원화하는 게 필요하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그제 세종시에서 열린 혁신성장경제장관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을 거듭 요청했다. 태안군 의회도 집행부에 전담 조직 구성을 통한 국가공원 지정 관철을 촉구할 예정으로 있다. 하지만 도민의 관심도와는 다소 거리가 있는 사업을 추진하는 데는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음을 알아야 한다.

천혜의 자연환경을 가진 가로림만의 가치를 알려 지정 당위성을 함께 하는 게 출발점이 돼야 한다. 충남 북서안에 위치한 가로림만은 천혜의 수산자원 보고다. 도에서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기본계획 수립 및 타성조사' 용역을 진행하는 등 지정 논리 뒷받침에 나선 만큼 도민과의 비전과 목표 공유에 더욱 힘쓸 일이다. 또 가로림만이 서산시와 태안군 등에 걸쳐 있음을 감안해 지역 간 협력과 상생을 이끌어 내면서 전담 조직을 가동해야 사업 추진의 동력이 커진다.

지난 2015년 1호로 지정된 순천만 국가정원과 지정 추진에 나선 울산 태화강의 사례도 참고할 만하다. 울산시의 경우 시민 서명운동을 벌여 22만여 명의 참여를 이끌어낸 뒤 산림청에 지정 신청을 했다. 가로림만이 개발과 보존 사이에서 주민 갈등이 적지 않았다는 점에서 민관학 협력체계로 뜻을 한 데 모으는 것도 게 중요하다. 보존에 무게를 두되 생태 관광과 연계하는 방안을 적극 모색하는 등 탄탄한 근거 제시가 지정으로 가는 지름길이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