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여야 김경수 지사 두번째 소환 놓고 엇갈린 반응

인상준 기자 | 2018-08-09 17:21:58

여야는 9일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된 김경수 경남지사 재소환을 놓고 엇갈린 반응을 내놨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특검의 흠집내기 수사라는 점을 강조하며 김 지사를 적극 옹호한 반면, 야당은 드루킹과 김 지사의 관계가 드러나고 있다며 특검 기한 연장을 주장했다.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1차 조사만으로도 의혹을 충분하게 소명했는데 또다시 특검의 소환에 응하고 있는 김 지사가 이번에도 당당하게 의혹을 불식시켜줄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또 "허익범 특검팀이 보여주는 행태는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의 진실을 밝히기보다 김 지사를 흠집내고 망신 주는 것에 방점이 있었다"며 "18시간에 걸친 고강도 밤샘조사를 마치자마자 불과 몇 시간도 지나지 않아 2차 소환 조사방침이라고 대대적으로 예고하거나 김경수 지사와 드루킹간 대질신문 가능성 등을 언급, 언론플레이에 급급한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본질을 벗어난 짜맞추기식 기획수사는 정치특검이라는 오명만을 남긴다는 것을 특검팀은 명심해야 한다"며 "오직 증거에 따른 원칙과 과학적 판단, 법과 절차에 따른 수사로 진실을 규명하는데 집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드루킹과 주변인들의 대선 개입 행사 가능성을 언급하며 철저한 수사를 주장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특검은 지난 대선 때 드루킹 일당이 안철수 대선 후보 캠프의 홍보전략 문건을 입수해 요약 문건을 만들었고 이를 문재인 캠프에 전달한 것으로 보고 수사중이라고 한다"면서 "이것이 사실이면 드루킹 일당이 지난 대선에 개입하고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진실을 밝히는 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이고 한 치의 의혹이라도 남긴다면 국민을 기만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김철근 대변인은 논평에서 "허익범 특검은 김 지사에 대한 철저한 수사로 김 지사와 드루킹 사이가 한 몸통임을 밝힐 수 있기를 기대한다"면서 "또한 송인배, 백원우 비서관도 소환이 예정돼 있는 만큼 김 지사가 정권핵심부와 드루킹을 연결하는 고리인지 엄정히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또 "민주당은 특검을 무력화시키려는 여론 선동을 중단해야 한다"며 "특검을 비난하며 폄훼할수록 도둑이 제발 저린다는 국민적 의혹만 더욱 커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서울=인상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