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충북교육청, 남미 파라과이에 6년째 정보화교육 지원

김진로 기자 | 2018-08-09 16:35:29

[청주]충북도교육청은 교육청 소속 교원 7명이 남아메리카 파라과이 수도 아순시온에 있는 국립 제1상업고등학교를 방문해 첨단 정보화교육을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7일부터 14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정보화 교육에는 파라과이 교육과학부 소속 교직원 20명과 고등학교 컴퓨터학과 학생 20명이 참여한다.

이 교육에서 파라과이 교직원들은 정보통신기술(ICT)활용교육 ,소프트웨어(SW)교육,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동영상 편집, 온라인 공개강좌(MOOC) 활용 등을 배울 예정이다.

고등학생들은 공개교육자료(OER), 마이크로비트를 활용한 피지컬컴퓨팅, 프로그래밍을 공부하게 된다.

충북교육청 교육정보화 연수지원단은 정보화교육을 진행하면서 파라과이 교육과학부 관계자들에게 정책 컨설팅도 제공할 계획이다.

정책컨설팅에서는 디지털 분야는 물론 농업, 의료계 등에 활용되는 사물인터넷(IoT) 동향을 소개하고 파라과이에 적합한 교육정보화 방향을 안내한다.

이와 함께 파라과이 소재 한국학교와 세종학교도 방문해 대한민국 정보 기술의 우수성을 알리고 모국에 대한 자긍심을 일깨우며 새로운 미래 교육 패러다임을 소개한다.

또 방문 기간 동안 연수 뿐 만 아니라 파라과이 국립교원대학교(ISE)도 방문해 노트북을 기증하는 등 한국어학과가 유지될 수 있도록 관심을 당부할 예정이다.

충북교육청은 2012년 파라과이와 교육정보화 교류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이후 194명의 교원 연수, 290여대의 기자재(넷북, 노트북, 교육용 로봇, 빔 프로젝트 등)를 지원했다.

충북교육청은 2012년 업무협약 후 한 해도 거르지 않고 올해로 6년째 교육정보화 지원을 이어오고 있다.

김영미 도교육청 과학국제문화과장은 "파라과이에 대한 맞춤형 교육정보화 지원으로 국제협력 관계를 강화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파라과이와 교육 교류를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