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골프야놀자] 드라이버 어드레스 자세

2018-07-12 08:53:01


▲이근춘 교수
드라이버를 칠 때 어떻게 어드레스를 잡고 어떻게 치는지에 대한 가르침은 셀 수 없을 정도로 많다. 볼을 더 멀리, 더 정확하게 칠 수 있다고 하는 몇 년 동안 계속 쓰이는 조언에 더불어 매주 새로운 가르침이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프로들은 매년 장비가 발전할수록 비거리가 늘어나지만 아마추어 골퍼들은 비거리나 정확성이 좋아지고 있진 않다. 일정하게 치기 제일 어려운 드라이버를 올바른 어드레스를 잡음으로써 가장 효율적으로 드라이버를 치게 됨으로 거리와 정확성 두 가지 다 향상 시킬 수 있을 것이다.

드라이버를 강력하게 정확하고 일정, 안전하게 치려면 전에 아이언 샷의 어드레스와 아주 비슷하게 해야 스윙의 순서와 타이밍이 똑같기 때문에 일정하게 칠 수 있게 되고 정확성과 비거리 또한 증가할 것이다. 일반 아이언샷 어드레스와는 조금 차이가 있는데 첫 번째로 볼은 티를 꽂고 치기 때문에 어드레스를 하고 티를 꽂았을 때 볼이 1/3 정도 클럽헤드 위로 볼이 나와 있어야 한다. 두 번째로 어드레스를 했을 때 볼의 위치는 기본 어드레스에서 볼의 위치보다 볼 두 개 왼쪽으로 서야 한다(사진 1). 이때 스탠스 넓이가 조금 더 넓어야 하는데 오른발을 공 두 개 우측으로 움직이면 된다. 왼발을 움직이면 어드레스를 잡는 위치와 볼의 위치가 달라지기 때문에 오른발만 움직여야 한다. 세 번째로 어드레스를 잡을 때 조금 더 상체가 서있어야 한다(채가 길어서 볼에서 조금 멀어지기 때문에 이 동작은 자연스럽게 된다). 그리고 또한 상체가 조금 일어서면서 가슴이 팔을 밀어내기 때문에 손이 아주 조금 더 바깥으로 나갈 것이다. 이렇게 어드레스를 잡으면 아이언을 칠 때 어드레스와 비교했을 때 클럽 그립의 끝이 대략 9㎝ 정도 허벅지에서 더 떨어질 것이고 손의 위치는 조금 더 높을 것이다. 그리고 사람의 체형에 따라 미세한 차이가 있지만 턱에서 선을 그리면 오른손이 선 안쪽에 있어야 한다(사진 2).

드라이버를 칠 때 많은 사람들이 스탠스 넓이를 너무 넓게 잡고 공이 중앙에 있을 때가 많은데 이 동작은 스윙을 일정하게 하지 못할 뿐만이 아니라 부상을 당할 수 있기 때문에 안전하게 스윙하고 또한 거리와 정확성을 늘리고 싶다면 이렇게 스윙을 해야 한다. 이근춘 한남대학교 골프레저경영학과 교수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1. 볼의 위치는 왼발 안쪽 끝에 있어야 한다.

▲사진 2. 턱에서 선을 그리면 오른손이 선 안쪽에 있어야 한다.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