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여백] 일방통행

진광호 기자 | 2018-07-12 08:48:32

충주시의회 천명숙(민주당) 의원은 지난 10일 제226회 임시회에서 "한국수자원공사(K-water)가 추진 중인 충주댐 치수능력 증대사업과 충주 제3수력발전소 사업으로 인한 하류 홍수 위험이 높아지고 있다"면서 "수도권 피해를 막기위해 충주댐과 조정지댐 수문을 폐쇄한 1990년의 악몽이 되살아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천 의원은 "충주 제3수력발전소는 조정지댐의 여류 방류량을 활용해 소수력 발전소를 짓는 사업인데, 하류 조정지 댐에 방류량을 늘릴 수문이나 보조 여수로를 늘려야 하는 것이 상식"이라고 덧붙이면서 수공이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무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천 의원의 발언은 현재 충주댐을 관리감독하는 수공과 충주지역사회와의 관계를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대목이다.

수공의 '일방통행'식 사업추진이 또 다시 충주지역에서 도마 위에 오르고 있는 것이다. 수공이 시민 토론회와 공청회 등을 통해 인명·재산피해 및 역사유적 유실 위험 등에 대한 설명을 해야 했지만 이를 깡그리(?) 무시했다는 것이 대다수 주민들의 볼멘 목소리이다.

그동안 수공은 국가을 위한 사업이라는 이유로 충주댐의 관련 모든 사업에 대해 지역의 의견수렴 없이 일방적으로 밀어붙였다. 설명회나 공청회는 책임을 면피하기 위한 요식행위로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었다.

현재도 치수능력사업 뿐만 아니라 경기도 이천 하이닉스로 연결되는 공업용수로 등 대규모 토목공사로 인해 충주지역의 산하(山河)가 찢겨져 나가고 있지만 이를 아는 충주시민들은 극소수다.

'점령군'인 수공에 대해 지역사회는 셀 수 없이 목청을 높였지만 '소나기만 피하고 보자'는 수공의 태도로 매번 공허한 메아리로 남고 있다. 하지만 이제 세상이 바뀌었다. 촛불혁명을 통해 탄생한 문재인 정부도 그 어느 정권보다 소통을 강조하고 있다. 이를 위해 청와대는 국민청원 게시판을 운영하며 국민들의 억울한 사연을 들어주고 있다.

수공의 일방통행에 맞서 지역에서도 청와대에 국민청원을 올려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것이다. 지역의 억울함을 전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될 지도 모른다. 하지만 이는 임시방편 밖에 될 수 없다. 근본적으로는 수공이 일방통행을 포기하고 지역과 함께 공생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것이 가장 현명한 길이다. 진광호 지방부 충주주재 차장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