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충남 내포신도시에 소방복합치유센터 건립돼야 해

김정원 기자 | 2018-07-11 17:12:04


▲홍성군과 예산군이 11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내포신도시 소방복합치유센터 유치를 위한 공동결의문을 발표했다. 사진=김정원 기자
충남 홍성군과 예산군이 소방복합치유센터를 내포신도시에 유치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김석환 홍성군수와 황선봉 예산군수 등은 11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내포신도시 소방복합치유센터 유치를 위한 공동결의문을 발표했다.

대통령 공약사업인 소방복합치유센터는 각종 육체적·정신적 위험에 노출된 소방관을 전문적으로 치료하는 종합병원으로 일반인도 이용할 수 있다. 300병상 내외 규모로 2022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들은 "소방복합치유센터 내포신도시 유치를 위해 지역 군민과 함께 공동 노력하기로 합의하고 공동결의문을 채택한다"며 "소방공무원의 안정적 치료 지원은 물론 지역균형발전과 양질의 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해 충남도청이 위치한 내포신도시에 소방복합치유센터가 반드시 유치되길 희망한다"고 촉구했다.

내포신도시 입지 여건으로 용봉산, 수암산 등 천혜의 자연환경과 덕산온천 등 치유환경, 서해안 중심도시, 교통 요충지, 충남도의 닥터헬기 이용 등을 꼽았다.

공동유치 배경에 대해선 "예산·홍성지역 간 경쟁으로 행정을 소모하는 것보다 협의를 통해 공동 유치하기로 결의했다"며 "상생 발전을 위해 함께 힘을 모아 소방복합치유센터가 내포신도시에 오도록 하자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후보지로 한 곳을 밀어주는 지역도 있으나 우리 예산과 홍성은 각각 장점이 있다"며 "함께 노력해서 소방복합치유센터를 내포신도시 내에 유치하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방청은 최근 소방복합치유센터 1차 후보지로 충남 아산, 예산, 홍성 등 14곳을 선정했으며 이달 중순 최종 후보지를 발표할 예정이다.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성군과 예산군이 11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내포신도시 소방복합치유센터 유치를 위한 공동결의문을 발표했다. 사진=김정원 기자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