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아산시 어르신과 가족들 치매 건강관리 나서

황진현 기자 | 2018-07-11 11:11:01


▲아산시 치매안심센터 조감도=아산시 제공
아산시가 어르신과 가족들의 치매 건강관리에 나섰다.

아산시보건소는 지난달 28일 보건소 별관(정신건강복지센터) 2-3층 공간에 '아산시 치매안심센터' 설치를 위한 공사에 착수했다. 치매안심센터는 지상 2층 리모델링 및 증축, 지상 3층 증축을 통해 오는 10월께 총 면적 771.68㎡ 규모로 개소할 예정이다. 지상 2층에는 치매조기검진실(2실), 치매등록상담실(2실), 치매인지재활프로그램실(3실), 치매가족카페(1실)가 들어서며 지상 3층에는 직원 25명이 사용할 사무실과 회의실이 마련된다.

치매안심센터는 아산시 인구의 고령화 심화에 따라 노인성 질환인 치매환자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어 정부의 시책에 부응해 지역사회 어르신 치매통합관리서비스를 위한 국비지원 사업이다.

아산시보건소 관계자는 "향후 치매환자 증가로 가족문제 및 사회적문제로 중요시되는 만큼 치매안심센터의 기능을 확대하고 활성화시켜 치매 걱정 없는 지역으로 거듭나도록 하겠다"며 "노년층 최대 두려움의 질환인 치매를 극복하고 건강 100세를 위한 치매통합서비스 구축으로 치매예방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자 한다"고 말했다. 황진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