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서산시, 지역 문화재 보전 및 복원

박계교 기자 | 2018-07-11 10:49:39


▲서산시가 지역의 문화유산을 체계적으로 보전 및 복원하기 위한 문화재 정비에 나선다. 사진은 개심사 사진=서산시 제공
[서산]서산시가 지역의 문화유산을 체계적으로 보전 및 복원하기 위한 문화재 정비에 나선다.

시는 국비 7억 원을 포함, 총 사업비 10억 원을 투입해 개심사의 공양간을 개축하고, 요사채도 보수한다고 밝혔다.

또 대표 관광명소인 해미읍성에 74억 원을 들여 내달 준공을 목표로 주차장 조성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 6억 9200만 원을 투입, 국가지정문화재 보수 및 정비에도 힘을 쏟는다.

사적 316호인 보원사지의 중장기 종합정비계획이 수립됨에 따라 문화재청과 협의가 마무리되는 대로 단계적 정비에 나선다.

해미읍성의 위험구간 성곽을 해체·보수하고, 소나무 재선충 방제작업을 벌이는 한편 해미읍성 내 민속가옥과 경주 김씨 고택의 예스러움을 지키기 위한 초가이엉 잇기도 추진할 방침이다.

지역의 전통사찰 및 도지정문화재의 보전에도 3억 2000만 원의 예산을 배정했다.

시는 천장사 염궁선원 복원과 서광사 보제루 신축, 동문동 오층석탑, 당간지주 발굴조사를 마무리했다.

앞으로 △유상묵 가옥 및 유기방 가옥의 담장 △부성사 동서재 및 사우 마당 △문수사 나한청 단청 등도 보수에 나설 계획이다.

서산지역은 이번에 승격 지정된 명종대왕 태실 및 비와 송곡서원 향나무 등 국가지정 문화재 28점을 비롯해 도지정문화재 27점, 문화재자료 21점, 등록문화재 2점 등 총 78점의 문화재와 전통사찰 10개소가 있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의 자긍심과 역사문화도시로서의 면모를 높이기 위해 서산의 역사와 전통이 깃든 담겨있는 문화재의 원형 보존과 효율적 관리에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정관희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