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충북도, 우기 대비 건축물 584개소 안전점검 완료

김진로 기자 | 2018-07-11 10:49:22

[청주]충북도가 우기 대비 건축물 안전점검을 완료했다.

11일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 6월 4일부터 7월 6일까지 대형 건축물 공사현장에 대한 안전사고 및 부실시공 방지를 위해 '우기 대비 건축물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점검결과 주요 지적사항으로는 낙하물 방지망 및 안전난간 설치 불량, 기존 공동주택 단지 내 담장 및 벽체 균열, 현장 내 자재정리 미흡, 도로 공사자재 적치, 기타 작업자 안전장비 미착용 등이 지적됐다.

이중 안전관리가 미흡한 51건에 대해서는 시정명령과 보수·보강 등을 조치했다.

도는 점검 결과 안전관리가 미흡한 현장에 대해서는 시정조치, 보수·보강 등 안전대책 수립 후 시공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이번 안전점검은 연면적 1000㎡ 이상 건축물 공사현장 392개소, 장기 중단된 방치건축물 40개소, 준공 후 30년 이상 경과된 노후·불량 건축물 152개소 등 총 584개소를 대상으로 했다.

각 시·군은 대상 시설물에 대한 전수점검을 실시하고, 충북도는 시·군 자체 점검 결과를 토대로 49개소의 대상지를 선정, 표본 점검을 실시했다.

중점 점검사항은 건축공사장 안전관리 실태, 장기중단 방치건축물에 대한 현장 출입통제 및 안전조치 여부, 노후·불량 건축물의 균열·침하상태 등 우기 안전을 해치는 요인을 중점 확인했다.

도 관계자는 "이번 안전점검 시 지적된 현장에 대해서는 불안전 요인이 해소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확인 점검을 실시해 안전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