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영동군, 지역의 미래를 짊어질 글로벌 인재 육성 나서

손동균 기자 | 2018-07-11 10:30:56

[영동]영동군이 글로벌 인재 양성에 나선다.

11일 군에 따르면 지역 초·중학생들이 영어권 생활 및 문화체험 교육을 통해 자연스러운 영어습득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초·중학생 영어캠프를 진행한다.

학부모에게는 사교육비 부담을 덜어주고, 학생에게는 질 높은 영어교육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어 벌써 참가 학생과 학부모의 호응이 뜨겁다.

군은 정부의 교육경비 보조제한으로 어려움을 겪는 교육현장에 체계적인 지원으로 도시와 교육격차를 해소하고 학생들의 폭넓은 안목을 키운다는 구상이다.

이에 군은 체계적이고 내실 있는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고자 제안평가를 통해 (재)로이교육재단과 인천영어마을에서 영어캠프를 마련했다.

앞서 군은 교육지원청을 통해 지역 초등학생 5-6학년 100명, 중학생 100명의 학교별 참가자를 모집했다.

학교별 참가 인원은 학생 수 백분율에 의거 균등하게 배분하고, 참가학생 수가 없거나 부족한 경우 교육지원청과 협의해 조정했다.

이번 영어캠프는 오는 23일부터 초등학생 100명을, 30일부터 중학생 100명이 각각 4박 5일의 일정으로 진행된다.

14명이 한 그룹이 돼 모든 일정을 원어민 교사와 보조강사가 담임제로 학생들을 지도하며, 다문화체험과 직업체험, 코딩프로젝트, 액티브 잉글리시 등 다양한 맞춤형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24시간 체험식, 몰입식 영어학습으로 교육효과를 높이도록 구성했고 영어 듣기·말하기·읽기·쓰기 등 4가지 영역을 골고루 발달시키는 균형 잡힌 영어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군은 영어캠프에서 성적우수자 등 중학생 30명을 선발해 내년 1월에 미국해외연수를 추진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단기 캠프의 영역을 벗어나 글로벌 인재양성을 위한 내실있는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민선 7기에는 교육 분야 지원을 대폭 확대하고, 지역의 미래를 짊어진 글로벌 인재를 양성하겠다"고 말했다.손동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