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가의도산(産) 태안 육쪽마늘 우량종구 수확

정명영 기자 | 2018-07-11 10:30:54


▲태안군이 고품질 태안 육쪽마늘의 우량종구 생산지인 근흥면 가의도산(産) 마늘을 군 전역의 재배농가에 공급하는 '가의도 우량종구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사진은 11일 가의도에서 농민들이 종구를 수확하는 모습.사진=태안군 제공
[태안]태안군이 고품질 명품 육쪽마늘의 생산기반 확대를 위해 가의도산(産) 우량종구 보급에 온 힘을 기울이고 있다.

군은 고품질 태안 육쪽마늘의 우량종구 생산지인 근흥면 가의도의 마늘을 육쪽마늘 재배농가에 공급하는 '가의도 우량종구 지원 사업'을 추진, 11일 가의도에서 마늘 1만 접을 수확한 후 이를 12일 관내 426농가에 보급한다고 밝혔다.

가의도는 육지에서 5km 가량 떨어진 작은 섬으로, 지역 특산품인 태안 육쪽마늘의 우량 종구 생산지로 널리 알려져 있으며, 가의도에서 재배되는 마늘은 토양의 세균 감염이 적은데다 바닷바람과 안개 등 악조건에서 자라 자생력이 좋고 균에 의한 퇴화현상이 적어 종구로서의 가치가 매우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군은 육쪽마늘 종구를 재배해 지속적인 명품마늘을 생산할 수 있도록 가의도의 우량종구를 해마다 직접 수매, 태안지역 농가에 공급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도 총 7450접의 종구를 태안육쪽마늘영농조합법인 418농가에 보급하며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군 관계자는 "태안 육쪽마늘 중에서도 으뜸이라 할 수 있는 가의도 마늘은 태안뿐 아니라 전국을 대표할 수 있는 명품 마늘"이라며 "종자 지원과 더불어 생산기술 향상과 적극적인 농업인 지원 등 다양한 노력을 통해 태안 육쪽마늘의 가치를 더욱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정명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