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대창초, 학생과 교직원이 함께 만든 텃밭 인기

최의성 기자 | 2018-07-11 10:30:48


▲대창초 학생들이 학교에서 키운 채소로 점심을 억고 있다. 사진=보령교육지원청 제공
[보령]학교 내에 사용하지 않는 자투리 공간을 활용해 텃밭을 만들어 생태학습을 하고 조상들의 지혜를 배우는 학교가 있어 화제다.

대창초등학교(교장 전연옥)는 최근 전교직원 및 학생들을 대상으로 교직원과 학생들이 직접 기른 채소를 점심 반찬 재료로 사용하고 있다.

이 학교는 지난 3-4월 교직원들이 힘을 합쳐 학교 자투리 공간에 텃밭을 조성하고 학생들은 상추와 고추, 오이, 호박, 방울토마토 등을 텃밭에 심었다. 텃밭에서 생산된 쌈 채소 등 작물은 학생들의 교육활동과 친환경 급식 재료로 활용되면서 먹거리에 대한 안정성을 높이고 정서적 활동에도 도움이 되고 있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3학년 김소이 학생은 "학교에 오면 매일 쑥쑥 자라는 오이를 관찰할 수 있다"라며 "학교 텃밭에서 수확한 오이를 점심시간에 반찬으로 만나보니 반갑고 정말 맛있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학교는 교내에 텃밭을 조성해 관리가 수월하고 접근성과 편의성이 우수해 학생들과 학교를 방문하는 손님들에게 새로운 볼거리와 즐길 거리, 그리고 체험하는 공간으로도 인기를 얻고 있다. 최의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