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대한민국 첫 탐정사무소 신장개업 '탐정:리턴즈'

서지영 기자 | 2018-06-14 16:58:36



역대급 미제 살인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비공식 합동추리작전을 펼쳤던 '탐정: 더 비기닝'(2015)의 '강대만'과 '노태수'가 드디어 '진짜 탐정'으로 돌아온다. 만화방을 운영하는 평범한 가장이자 한국의 셜록을 꿈꾸는 추리광이었던 '강대만'과 한때 광역수사대 전설의 식인상어라 불렸지만 대쪽 같은 성격 때문에 일개 형사로 좌천됐던 '노태수'. 이 극과 극의 두 사람이 전편을 통해 입증했던 의외의 케미를 살려 탐정사무소를 개업한 것.

영화 '탐정: 리턴즈'는 셜록 덕후 만화방 주인 '강대만'과 레전드 형사 '노태수'가 탐정사무소를 개업, 전직 사이버수사대 에이스 '여치'를 영입해 사건을 파헤치는 코믹범죄추리극이다. 만화방 주인에서 드디어 탐정이 된 '강대만'과 경찰 2계급 특진도 마다하고 그와 동업을 선언한 '노태수'는 또 한번 최강 추리 콤비의 역사를 다시 써 보일 예정이다. 고대하던 탐정사무소 첫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두 팔을 걷어붙인 두 사람은 3년 만의 귀환에 걸맞은 업그레이드된 케미와 웃음으로 관객들을 사로 잡을 것이다. 서지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