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지방선거에 드러난 민심 제대로 읽어야

2018-06-13 21:36:26

6·13 지방선거가 막을 내렸다. 광역자치단체장 결과만 놓고 보면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압승으로 끝났다. 17개 시·도지사 가운데 무려 14곳에서 승리를 거머쥐었다. 이는 2006년 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 전신인 한나라당이 16곳 중 12곳을 차지한 것 이상의 대승이라고 할 수 있다. 제1 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대구·경북 2곳만 지키는데 그쳐 명맥만 유지했다고 봐도 무방하다. 이번 선거는 유권자들의 관심이 저조했던 것에 비하면 투표율은 높았다. 최종투표율이 60%를 넘어서면서 역대 지방선거 가운데 두 번째로 높게 나타났다. 20.14%를 기록한 이틀간의 사전투표 영향이 컸다고 할 수 있다.

그간의 지방선거에선 집권여당의 패배로 귀결되는 경우가 많았다. 대전·충남만 보더라도 역대 시·도지사는 모두 야당이 당선되었을 정도다. 이는 지방선거가 중간평가 성격으로 치러지면서 정권 견제론이 작동한 것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이번엔 지방선거임에도 지역이나 주민은 뒷전으로 밀려났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남북정상회담에 이은 북미정상회담이라는 이슈에 밀려 '지방'은 찾아볼 수가 없었다. 여론조사에서도 초반의 여당 독주체제가 마지막까지 이어졌다. 유권자들의 관심은 시들해졌고 후보와 정당만 치열한 선거전을 벌이면서 결과적으로 혼탁과 탈법이 늘어났다.

투표는 끝났지만 여야는 지방선거에 나타난 민심을 제대로 읽어야 한다. 승패를 놓고 아전인수식 대결정치로 몰아가선 안 된다. 여당인 민주당은 승리에 취해있을 때가 아니다. 경제가 어렵고 민생이 휘청거리고 있다. 투표 결과를 '잘 해서가 아니라 잘 하라는 격려'로 받아들여야 한다. 야당 역시 변화가 필요하다. 특히 탄핵정권이라는 원죄를 안고 있는 한국당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 국민의 눈에 비친 모습은 변한 게 하나도 없다. 오히려 과거보다 더 실망스러울 뿐이다. 환골탈태의 쇄신이 없다면 다음 선거도 기대하기 어렵다. 민심을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