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대천해수욕장 16일 개장…관광객 맞이 완료

최의성 기자 | 2018-06-13 13:08:30


▲대천해수욕장 전경. 사진=보령시 제공
[보령] 대천해수욕장이 오는 16일 개장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관광객을 맞이한다.

보령시는 대천해수욕장을 찾는 피서객의 안전을 위해 오는 16일부터 8월 19일까지 65일간 공무원과 유관기관·단체, 자원봉사자 등 1일 평균 455명이 관광안내 및 질서계도, 물놀이 안전사고 감시 등을 펼친다.

또 물놀이 인명사고 5년 연속 제로화를 위해 유급 안전관리요원 55명을 확대 채용해 배치하고 수상오토바이 등 인명구조장비 등을 최종 점검하며, 보령경찰서 및 보령해양경찰서, 적십자인명구조대 등 민·관이 함께 네크워크를 구축해 재난예방 체계를 강화한다.

특히 이안류 발생에 대비해 해양수산부 국립해양조사원으로부터 실시간 이안류 감시서비스를 지원받아 피서객들의 안전을 책임진다.

이와 함께 청·호객 없고 깨끗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환경정비 인력 63명을 집중 배치하며, 4개 구역별 책임분담제 실시로 쾌적한 피서환경을 조성하고 성수기에는 질서계도반 23명을 배치해 청·호객, 백사장 내 각종 무질서, 불법행위를 단속해 질서 있는 관광지로 조성한다.

아울러 경찰서 및 불법단속반과 합동으로 특별순찰조를 편성, 사복 경찰을 통한 암행순찰을 강화해 해변에서의 불법행위와 여성 안심벨을 활용한 여성 대상 성범죄를 원천 차단하고, 자칫 소홀해 지기 쉬운 야간 시간대 청소년 탈선 및 청소년 대상 범죄 예방을 위해 청소년유해환경감시단도 감시활동을 펼친다.

시는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숙박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 2016년부터 대천관광협회에서 서비스를 시작한 대천해수욕장 숙박현황 모니터링 시스템은 인터넷 또는 스마트폰 QR코드를 통해 대천해수욕장의 펜션, 민박, 모텔, 호텔 등의 예약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며, 전국에서 모이는 뮤지션들이 시민탑·분수·머드광장 일원에서 노래, 댄스, 악기, 시낭송 등 누구나 찾아와 공연문화를 즐길 수 있는 버스킹 공연장도 마련했다.

전국의 건각들이 푸른빛 레이스 즐기는 제17회 보령머드임해마라톤대회가 오는 23일 오전 7시 30분부터 대천해수욕장 일원에서 열리고, 세계인의 축제 제21회 보령머드축제는 오는 7월 13일부터 22일까지 10일간 대천해수욕장 및 시내 일원에서 6개 분야 57개 프로그램으로 펼쳐진다.

시 관계자는 "전국 최고의 해수욕장 명성에 걸맞게 피서객의 안전과 쾌적한 환경조성으로 다시 찾고 싶은 해수욕장을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올 여름에도 대천해소욕장에서 뜨거운 낭만을 즐기며 아름다운 추억을 만드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의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