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충남도, 지하수 이용·관리 마스터플랜 만든다

김정원 기자 | 2018-06-12 16:48:49

충남도가 가뭄 등 물 부족에 대비해 지속가능하고 안정적인 지하수 공급을 위해 지하수관리 마스터플랜을 세운다.

12일 도에 따르면 이날 도청 소회의실에서 시·군 업무 담당자와 자문위원, 용역사 등이 참여한 가운데 '도 지하수관리계획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지하수관리계획은 지하수법에 따라 10년 단위로 수립되는 법정 계획으로, 지하수의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개발·이용 및 보전·관리를 위한 중기 계획이다.

도는 지난 2015년부터 지하수 총량관리제 추진 계획을 수립해 지하수 통합정보시스템 구축, 공공 및 대용량 지하수 이용 현황 조사, 공공지하수 스마트관리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도는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 2013년 수립한 도 지하수관리계획과 국가 기본계획의 연계를 강화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지하수관리 마스터플랜을 마련한다는 복안이다.

이를 위해 지하수 이용실태, 오염유발시설, 장해사례, 수질 등 기초현황 조사를 실시하고, 지하수 부존 상태 및 특성을 분석, 지하수 이용·관리 계획 수립을 추진한다.

지하수 이용·관리 계획에는 전국 최초 지하수 총량관리제 보완, 지하수 부존특성 및 개발 가능량 산정, 합리적인 지하수의 개발·이용과 선진지하수 보전·관리체계 구축 등이 담기게 된다.

도 관계자는 "도내 지하수 개발가능량 대비 이용률은 48.1%로 전국에서 두 번째로 높은 실정"이라면서 "그동안 준비해온 지하수 총량관리제를 2019년부터 본격 시행하기 위해 도 지하수관리계획을 수정해 지하수 정책 분야의 마스터플랜을 수립할 것"이라고 말했다.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