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당진시, 생활권 산림병해충 방제 돌입

차진영 기자 | 2018-05-16 11:02:39


▲당진시 산림병해충 방제단이 가로수 방제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 = 당진시 제공
[당진]당진시는 2억3300만 원을 투입해 이달 16일부터 생활권 산림병해충 방제작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시는 산림병해충 방제를 위해 16일부터 오는 10월 말까지 본청 2개조 11명과 12개 읍·면·동 24명 등 총 35명으로 구성된 산림병해충 방제단을 운영한다.

방제단은 당진 관내 시민들의 생활권과 가까운 곳에 위치한 공원과 가로수를 중심으로 갈색날개매미충과 미국선녀벌레 같은 돌발해충에 대한 방제작업을 전담한다.

방제작업과 별개로 관내 17개 노선에서 버즘나무 가로수 1670여 본을 대상으로 나무줄기에 주사를 꽂아 약물을 주입하는 방법인 수간주사를 실시하고 소나무재선충병 유입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고사 소나무에 대한 시료채취 후 검경 의뢰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기온이 상승하면 돌발해충 발생이 증가하는 경향이 있다"며 "돌발해충 유행 시기에 맞춘 철저한 방제로 산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차진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