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복기왕 민주당 충남지사 예비후보 "자치분권 알리는것 만으로도 출마 의미"

인상준 기자 | 2018-03-13 17:47:55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예비후보인 복기왕 전 아산시장은 13일 "자치분권에 대한 부분을 국민들에게 알리는 것만으로도 출마에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복 전 시장은 이날 국회 출입 충청권 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히며 "국회의원 시절 짧게 중앙정부를 경험했고 재선 아산시장을 역임하면서 지방행정 적임자라고 생각한다"며 "제가 지방분권에 대해 얘기를 하면 다른 분들도 분권에 대해 좀더 관심을 가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누가 당선되더라도 충남도의 분권은 시군을 향해 맞춰질 것"이라며 "개인적인 것보다 시대정신을 반영하는 역할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과 신념을 갖고 출마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복 전 시장은 당내 경선 초반 판세에 대해 "인지도면에서는 나머지 후보들에 비해 부족하지만 처음 시작한 시점에서의 여론조사 결과는 만족스럽다"면서 "도지사로서의 능력과 경험 등을 잘 알리면 남은 시간은 저한테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다. 또 저를 지지하는 권리당원이 많다는 점이 강점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복 전 시장은 또 민주당 후보로 경쟁하고 있는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SNS를 통해 경선을 함께 하자고 당에 권유해 달라는 요청에 대해선 "인간적으로 호소하는 부분에서 안타까운 마음이 든다"면서도 "하지만 우리도 똑같은 검증대상인데 대상자들이 어떤 입장을 취한다고 하는 게 맞는지, 당에서 진행되는 일에 대해서 선수로 뛰고자 하는 사람들이 언급하는 것 자체가 맞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다. 서울=인상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