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안희정 前 지사 성폭행 3번째 피해자 있다"

강은선 기자 | 2018-03-13 17:25:58

안희정 전 충남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김지은 씨를 돕고 있는 여성단체들이 3번째 피해자가 있다는 제보가 있다고 밝혔다.

안희정 전 지사 성폭력 사건 대책위원회와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등은 13일 오전 10시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김혜정 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은 "피해자가 고민하고 있으며 이야기하기 두려운 상태이므로 상세하기 말하기는 어렵지만 다른 피해가 있다는 제보를 받아 접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배복주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상임대표는 두 명의 피해자 외에 "최소 1명 이상의 추가 피해자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으며 그분도 (폭로를)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두가 동의되지 않은 성관계이고, 우월적 지위, 권력을 이용한 성관계라고 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기자회견 장에서 이들은 정치권력의 위계에 의한 성폭력을 중단할 것을 요구했고, 김지은 씨에 대한 2차 피해를 증언했다.

김혜정 부소장은 "안 전 지사는 미래 권력이자 유력한 대권주자였고, 증언이 나오자 전 국민이 충격에 빠졌던 '위치가 위력이었던 사람'"이라며 "이 문제를 제대로 처벌할 수 없다면, 뜬 눈으로 성폭력을 지나치며 살아가야 할 것"이라 강조했다.

'김지은과 함께 하는 사람들'도 두 번째 성명을 내고 "이메일로 제보받은 2차 가해 내용만 수천 건에 달한다"며 "확인되지 않은 내용을 옮기는 사람에게 '2차 가해이니 중단하라'는 뜻을 전해주셨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2차 가해자에 대한 법적 대응도 예고했다. 정지원 변호사는 "김 씨에게 불륜의 혐의를 씌우거나 김 씨의 사생활을 공격하는 것은 또 다른 범죄"라며 "온·오프라인에서의 비난과 공격에 대해서 명예훼손죄나 모욕죄 등으로 단호하게 법적대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