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아베 "비핵화 전제 北과 대화 평가"…서훈 "한일협력 중요"

송충원 기자 | 2018-03-13 17:17:04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3일 "비핵화를 전제로 북한과 대화하는 것을 일본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남북·북미 정상회담 추진 상황을 설명하기 위해 방일 중인 서훈 국정원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이 같이 언급했다고 청와대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아베 총리는 또 "핵·미사일 문제, 일본인 납치 문제를 해결한다는 것은 일본의 기본적인 방침"이라며 "북한이 비핵화를 향해 구체적인 행동을 취하기 위해 말을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일본의 입장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한국과 확실히 공조해나가겠다"며 "한미일이 협력해서 북한 핵·미사일과 납치 문제의 해결을 위해 전력을 다하자"고 강조했다.

이에 서 원장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직접 비핵화의 의지를 밝힌 것은 대단히 의미가 있다"며 "평창 올림픽을 계기로 시작된 한반도 평화의 물결이 좋은 흐름으로 이어지려면 한일간 협력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한반도 비핵화 문제와 미사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한일 두 정상간 의지의 결합과 긴밀한 협력이 중요하다"며 "이런 흐름은 아베 총리와 미국의 펜스 부통령이 평창올림픽의 개막식에 참석하는 좋은 분위기에서 시작됐다"고 일본의 역할을 추켜세우기도 했다.

이날 아베 총리는 서 원장에게 북한과 관련한 상황, 북한의 현재 입장에 대해 세세한 부분까지 질문하며 대단히 큰 관심을 표명했으며, 대화는 진지하고 밀도 있게 이뤄졌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